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뜨거운 햇살이 내리쬐는 지난 7월 18일, 섬진강 물멍 트레일 워킹 코스를 걸었습니다. 섬진강 물멍 트레일워킹 코스는 3개 코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1코스 : 그리곡성(여행자라운지) ~ 섬진강 침실습지(3.5km)
2코스 : 침실습지 ~ 도깨비마을 입구(5.1km)
3코스 : 도깨비마을 입구 ~ 섬진강 출렁다리 (4.0km)

이번에는 2코스와 3코스를 걸었는데요. 곡성군 오곡면 섬진강 침실습지 주변에 차를 주차하고 천천히 출발했습니다.
 
섬진강 침실습지
 섬진강 침실습지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침실습지는 2016년 11월 국내 하천 습지로는 처음으로 국가 습지 보호지역으로 지정되었습니다. 생물 다양성이 뛰어나고 생태적 가치가 우수하다고 평가받은 것으로 멸종위기종 1급 수달(천연기념물 제330호)과 흰꼬리수리(천연기념물 제243-4호), 멸종위기종 2급 삵, 남생이, 새매, 새호리기, 큰말똥가리 등 총 665종 생물이 서식한다고 전해집니다.
 
섬진강 침실습지
 섬진강 침실습지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3개 코스 중 침실습지부터 도깨비마을까지 걷는 2코스가 가장 아름다운 코스입니다. 유유히 흐르는 섬진강과 나란히 걷는 이 코스는 건너편 기찻길을 지나는 증기기관차가 보여주는 풍경을 눈에 담으며 걷는 길입니다. 곳곳에 조성된 쉼터에서 잠시 섬진강 물을 바라보며 쉬어갈 수 있습니다.
  
곡성 섬진강 자전거길
 곡성 섬진강 자전거길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도깨비마을은 고달면 호곡리 호곡마을로 조선시대 마천목 장군의 효심에 감동한 하늘이 고기를 잡을 수 있는 어살을 만들어 주었다는 전설이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섬진강 도깨비마을 입구
 섬진강 도깨비마을 입구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도깨비마을 입구에는 커다란 도깨비가 창을 들고 있는 조각상이 있습니다. 마을로 들어가면 전시관, 숲길, 공원, 숲놀이터 등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습니다. 

도깨비마을을 지나 섬진강 변을 따라 이어진 자전거길을 쭈욱 걸었습니다. 콘크리트길이지만 숲길이 이어져 걷기에 불편함을 느낄 수 없었습니다.
 
곡성 섬진강 자전거길
 곡성 섬진강 자전거길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지난해 섬진강 범람으로 큰 수해를 입었던 두가헌은 일부 복구를 마치고 예전의 모습을 찾아가고 있습니다. 여유롭게 차 한잔을 마시며 잠시 휴식 시간을 가진 후 섬진강 출렁다리까지 마저 걸었습니다. 
 
섬진강 한옥카페 두가헌
 섬진강 한옥카페 두가헌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기차마을에서 출발하는 증기기관차의 종점인 가정역 건너편에 섬진강 출렁다리가 설치되기 전에는 나룻배가 유일한 교통수단이었습니다. 그러던 중 1979년 6월 장마가 계속되어 나룻배 밧줄이 약해졌고 마을 주민 6명이 새로 밧줄을 연결하는 작업 중 급류에 휩쓸려 모두 실종되는 참사가 발생했습니다. 이때 설치한 두가교 대신 새로 설치한 다리가 지금의 섬진강 출렁다리입니다.
 
섬진강 출렁다리
 섬진강 출렁다리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작년 섬진강 범람으로 수해의 흔적을 곳곳에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폭염의 날씨에 걷기에 조금은 힘들었지만 해가 뜨거워지기 전인 오전에 걸어서 그나마 시원하게 걸을 수 있었습니다.

섬진강을 따라 걸으며 때로는 숲길에서 잠시 멍을 때렸고 강이 보이는 곳에서는 유유히 흐르는 강물을 보며 멍을 때렸습니다. 숲멍과 물멍으로 코로나19와 폭염으로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할 수 있었습니다.

#곡성 #섬진강물멍트레일워킹 #섬진강침실습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