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방역 일선에 계신 의료진 여러분께 고개 숙여 감사와 존경을 전합니다. 덕분에 여기까지 왔습니다.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7일 폭염 속에서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과 방역관계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며칠 전 한 일간지에서 '4차 대유행, 서울의 밤'이라는 제목의 사진을 보았다. 서울 중구였다"며 "골목 한쪽에는 호프집 야외 테이블에 둘러앉아 술을 마시는 분들이 있었고, 맞은편에는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들이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을 기다리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사이 깊은 강이라도 흐르는 것처럼 이편과 저편이 아주 멀어 보였다. 마음이 아렸다"며 "4차 대유행에 맞서 선제검사를 확대하면서, 의료진의 고생이 가중되고 있다. 얼마 전 서울 관악구 선별검사소 파견공무원이 탈진해 쓰러지기도 했다"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폭염이 쏟아지는 야외에서 종일 방호복을 입은 채로 사투를 벌이는 의료진과 공무원, 군인들을 보면 감사하다는 말도 사치가 아닐까 싶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 지사는 "공동체는 누군가의 희생과 헌신을 먹고 나아간다'며 "대한민국이 경험한 적 없는 이번 사태를 이만큼 모범적으로 건너가는 데는 저 무명의 의료진들의 헌신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들은 묵묵히 자리를 지켰다. 진이 빠지고 살이 쑥쑥 빠져나가는데도 도망치지 않았다"며 "공동체를 향한 끝없는 책임과 헌신의 마음이 아니라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또 "우리 모두 부디 조금만 더 힘내고, 조금만 더 서로를 위해주면 좋겠다. 방역지침을 철저히 지키는 것으로 의료진과 함께해주시면 좋겠다"며 "의료진에게 폭언을 하거나 행패를 부리는 일도 당연히 없어야 하겠다"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사람을 행복하게도, 불행하게도 만들 수 있는 것은 바로 사람"이라며 "고생하는 의료진에게 진정한 감사와 응원을 보내달라. 따뜻한 말 한마디, 작은 몸짓 하나가 의료진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렇게 손과 손, 눈빛과 눈빛으로 이어진 마음의 연대가 우리의 안전을 지키고 K방역을 완성할 것"이라며 "저도 더 많은 의료인력 확보와 업무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