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독일 지역 폭우 및 홍수 피해 상황을 보도하는 DW 갈무리.
 독일 지역 폭우 및 홍수 피해 상황을 보도하는 DW 갈무리.
ⓒ DW

관련사진보기

 
독일과 벨기에 등 서유럽에서 10년 만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져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16일(현지시각) 독일과 정부 집계에 따르면 현재까지 이번 폭우로 인해 최소 106명이 숨졌다. 또한 실종자도 1300여 명에 달하면서 사망자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벨기에에서도 최소 20명이 숨졌고, 20명이 실종됐다. 

63명이 숨진 독일 라인란트팔츠주 당국자는 "마을 전체가 사라져버렸고, 3500명의 주민이 임시 시설로 대피했다"라며 "여전히 1300명 정도의 주민이 행방불명 상태이며, 당분간 사망자 수가 계속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통신 두절로 인해 생사를 확인하지 못한 주민이 많으며, 실제로 물에 쓸려가거나 무너진 건물에 매몰된 실종자는 이보다 적을 것으로 추정된다. 

"전쟁 벌어진 것처럼 참혹한 광경"

말루 드라이어 라인란트팔츠 주지사는 주의회에 출석해 "많은 사람이 숨지거나 실종됐고, 아직도 위험에 처한 사람도 상당하다"라며 "우리는 지금까지 이런 재앙을 본 적이 없다"라고 토로했다.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에서도 43명이 숨진 가운데 한 주민은 독일 공영방송 DW에 "교량과 건물이 파괴됐고, 집과 자동차를 잃은 사람들이 거리에 나앉아 울고 있다"라며 "마치 전쟁이 벌어진 것처럼 참혹한 광경"이라고 전했다.

이들 지역에는 평소 두 달에 걸쳐 내릴 정도의 비가 불과 하루 만에 한꺼번에 쏟아졌다. 그러면서 강과 저수지 등이 범람해 주거 지역을 덮치면서 인명 피해가 커졌다. 

미국을 방문 중인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피해 지역 주민들은 끔찍한 날을 보내고 있을 것"이라며 "정부 차원에서 어떤 상황에서라도 생명을 구하고,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유족들에게 애도를 표했다. 
 
서유럽 지역 홍수 피해를 보도하는 영국 BBC 갈무리.
 서유럽 지역 홍수 피해를 보도하는 영국 BBC 갈무리.
ⓒ BBC

관련사진보기

 
독일 정부는 1만5천 명 규모의 군인, 경찰, 의료진을 피해 지역에 급파해 실종자 수색 및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그러나 도로가 유실되고 통신 및 전기가 끊긴 데다가 일부 지역은 비가 그치지 않은 탓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벨기에의 알렉산더 드 크루 총리도 "아직 정확한 인명 피해 집계가 나오지 않았지만, 이 나라에서 발생한 가장 끔찍한 홍수로 기록될 것"이라며 오는 7월 20일을 '국가 애도의 날'로 선포한다고 밝혔다.

또한 피해 지역에 구호 물품을 보냄과 동시에, 약탈 사건이 벌어질 위험이 있다며 야간 통행금지 명령을 내렸다. 

전문가들 "기후변화 탓... 더 위험해질 것"

이번 폭우는 독일과 벨기에가 가장 큰 피해를 줬으며 네덜란드, 스위스, 룩셈부르크 등 서유럽 대부분 지역에 내렸다. 

전문가들은 폭우의 원인을 아직 단정하긴 이르지만, 기후변화가 큰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지구온난화로 인해 많은 양의 물이 증발했고, 결국 연간 강우량이나 강설량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영국 레딩대학의 한나 클로케 교수는 B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피해는 막을 수 있었다"라며 "많은 전문가가 폭우를 경고했지만, 당국자와 주민들이 이를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아 대비가 부족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근 북반구의 여러 지역이 기록적인 폭염과 초대형 산불 등으로 고통받고 있다는 사실은 기후변화가 얼마나 더 위험해질 수 있는가를 깨닫게 해줬다"라고 말했다.

독일 유력한 차기 총리 후보로 거론되는 아르민 라셰트 기독민주당(CUD) 대표도 "이번 폭우는 기후변화 탓이라고 말할 수 있다"라며 "과학자들의 조언에 따라 탄소 배출량을 줄여서 혹독한 기후에 대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