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9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고등학교 앞에서 교내 확진자 발생으로 일찍 수업을 마친 학생들이 하교하고 있다. 교육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시행으로 14일부터 여름방학 이전까지 수도권 학교가 전면 원격수업으로 전환된다고 밝혔다.
 지난 9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고등학교 앞에서 교내 확진자 발생으로 일찍 수업을 마친 학생들이 하교하고 있다. 교육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시행으로 14일부터 여름방학 이전까지 수도권 학교가 전면 원격수업으로 전환된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2학기 전면등교를 추진하는 교육부가 추가경정예산(추경)으로 확보한 재원을 과밀학급 해소에 적극적으로 이용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학급당 학생 수 30명 이상인 과밀학급이 등교 수업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정의당 이은주 의원이 15일 교육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교육부는 지난달 25일 시도교육청 예산과장 회의를 열어 지방교육재정교부금 추경 증액분을 과밀학급 해소 등에 활용해달라고 협조를 구했다.

교육부는 전면등교에 따른 과밀학급 해소를 위해 특별교실 전환, 모듈러 교사 설치 등 2학기 내 집행 가능한 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교육부가 이달 발표할 '교육회복 종합방안'에 과밀학급 해소 재정지원과 제도개선 사항이 포함되는 점을 고려해 지역별 학교 신·증설 등 학생 배치계획 재수립 등을 준비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의원은 전국 시도교육청으로부터 '교부금 증액 관련 교육청의 예산 편성 및 운용 기본방향'을 받아본 결과, 과밀학급 해소를 명시적으로 제시한 곳이 서울, 대구, 광주, 울산, 충남, 제주 등 6곳이라고 소개했다.

이 의원은 "교육 당국이 늘어난 교부금을 과밀학급 해소에 쓰려는 점은 의미 있다"며 "교부금 증액분 6조3천657억원을 학급당 학생 수 20명을 달성하기 위한 밑거름으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올해 기준 학급당 학생 수가 30명 이상인 학급이 있는 학교는 전국에 1천374개교로 전체 학교(1만1천942개교)의 11.5%에 해당했다.

학교급별로는 초등학교가 350개교, 중학교 812개교, 고등학교 212개교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