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7일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 정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안내 문구가 쓰여 있다. 2021.7.7
 지난 7일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 정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안내 문구가 쓰여 있다. 2021.7.7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 누적 확진자가 100명을 넘어섰다.

국방부는 14일 오전 10시 기준 논산 훈련소에서 훈련병 13명이 추가 확진됐다고 밝혔다. 13명 중 11명은 1인 격리 중 증상이 나타났으며, 2명은 동일집단(코호트) 격리 중 추가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

이로써 논산 훈련소는 지난 7일 최초 확진자가 발생(집계일 기준)한 이래 집단감염에 따른 누적 확진자가 총 106명으로 늘었다. 같은 기간 감염 경로가 다른 훈련병 확진자 2명을 포함하면 총 108명에 달한다.

이미 작년 11∼12월 총 92명의 누적 확진자가 발생한 경기도 연천 육군 신병교육대대의 '최다 기록'을 넘어선 상황에서 감염경로조차 불분명한 가운데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어 우려가 확산하고 있다.

이날 계룡대 해군, 태안 국방부 직할부대, 경기 오산·충북 청주 공군 부대 등 4개 부대에서도 확진자가 1명씩 나와 군내 누적 확진자는 1167명이 됐다.

이 가운데 오산 공군 간부 확진자는 2주 전 화이자 백신 접종을 마친 것으로 파악돼 군내에서 권장 횟수만큼 접종을 완료한 뒤 확진된 사례는 현재까지 확인된 사례만 총 8명이다.

한편, 전날까지 30세 미만 장병 2차 백신접종 인원은 누적 34만544명으로, 1차 접종자(39만5천여명) 대비 86.1% 완료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