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강원도당은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민주당 소속 의원은 사퇴하고 유권자들에게 사과해야 된다고 요구했다.

국민의힘 강원도당은 13일 논평을 통해 "집권여당인 민주당 소속 강릉시 지방의원들의 일탈행위가 도를 넘어도 한참 넘었다"면서 "언론보도에 의하면 강릉시의회 현직 의원이 30대 여성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고소돼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2018년에는 지방의회가 구성되자마자 강릉시농업기술센터가 자체 개발한 농가의 고소득 작물 묘목을 중간에 고위공무원과 짜고 공짜로 가로채 법망에 걸린 시의원도 있었다"고 비판했다.

지난 2018년 11월 초 강릉시의회 민주당 소속 한 의원은 강릉시농업기술센터가 자체 개발한 민가시 개두릅(엄나무) 모종 300그루를 받아 부정청탁및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돼 지난 4월 벌금 200만원을 확정 선고받았다.

도당은 또 "시민은 안중에도 없이 자신들의 배만 불리우고, 성적 욕구 채우기에만 혈안이 되어 있다"고 주장하고 "이번에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강릉시의원은 즉각 사퇴해 피해자에 대한 최소한의 인간적 도리를 다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시민과 유권자를 모독한 추한 행태에 대해 석고대죄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법당국은 집권여당 소속 의원들이라고 불법적인 일탈행위에 대해 눈감아주는 비호가 있어서는 안 될 것이고, 철저한 수사로 사법적 정의를 범죄자들이 깨닫게 해줘야 한다"면서 "우리는 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불법적인 일탈행위를 반면교사로 삼아 더욱 더 낮은 자세로 국민에게 힘이 될 수 있는 정당으로 거듭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