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취재진을 만나 전날 양당 대표 회동 관련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취재진을 만나 전날 양당 대표 회동 관련 질문에 답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이런 자세로 나와서 더불어민주당이 정부와 합의하지 못 한다면, 저희도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에 대해 양해한 부분을 재검토할 수밖에 없습니다."

여야 대표가 함께 '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 합의를 발표한 이후, '돈이 남으면 전국민 지급'으로 번복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이번에는 홍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공을 넘겼다. 

이 대표는 13일 국회에서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홍 부총리가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는데, (전국민 지급은) 여야 대표 사이에 정치적 합의가 있던 부분"이라며 "홍 부총리도 완강히 반대하기보단 저희가 요구한 소상공인 지원 확대 등도 열어놓고 검토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제 송영길 민주당 대표와의 합의는 서로 간의 정치적 입지를 고려한 쌍무적인 합의라 보면 된다"며 "(민주당이) 소상공인 지원 확대 방안에 대해 정부와 현실적이고, 납득할 수 있는 합의를 해오는 게 첫번째 단계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마친 후 인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마친 후 인사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 대표는 지난 12일 송 대표와 코로나19 관련 2차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 대해 '소상공인 등에 대한 지원 강화와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에 합의했다가, 자신의 뜻이 '선(先) 소상공인 등에 대한 지원 강화, 후(後)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검토'이라고 다시 밝힌 바 있다.

제1야당 총수가 여당과의 합의 사항에 대해 오락가락 혼란스러운 모습을 보인 가운데, 재정당국이 반대 입장을 표하자 합의 당사자인 이 대표가 이를 역이용한 듯한 모양새다. 

홍남기 "80% 존중했으면"...이준석 "반대보단 검토해달라"

홍 부총리는 이날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여야가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에 합의한 데 대한 의견을 묻는 말이 나오자 "동의하지 않는다"며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어 "정부로선 여러 내용을 종합 고민해 국민께 80%까지 지원금을 드리고, 이에 병행해 소상공인에겐 가능한 한 두텁고 넓게 피해보상 드리고자 이번 추가경정예산에 3조 9000억원을 반영했다. 이런 정부 지원의 틀이 국회에서 존중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여권 쪽에서는 홍 부총리에 전국민 지급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민주당 대선주자로 나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홍 부총리가 재정 운용을 정치적으로 따라가지 않겠다는데, 관료주의의 고집으로 들린다. 정치인뿐 아니라 경제학자도, 실물 경제인도, 중소 자영업자도 내수 진작을 위한 소비 진작을 호소한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국민 중 20%를 (지급 대상에서) 제외하려 가려내느라 시간과 행정을 낭비하는 것보다, 전국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면 내수시장 가뭄에 단비가 될 것"이라며 "재난지원금을 지금 지급하면 방역에 방해가 된다는 듯 말씀하는데, 국민의 소비패턴도 바뀌었다. 골목 밥집마저도 주문 배달에 익숙해져 있다. 절박한 민생을 외면하지 마시고 즉시 전면 지급을 촉구한다"고 당부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경제부 기자입니다. 010-9403-784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