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논문 제목을 'member Yuji'라고 영작해 논란이 되고 있는 김건희씨의 논문 표지.
 논문 제목을 "member Yuji"라고 영작해 논란이 되고 있는 김건희씨의 논문 표지.
ⓒ KCL

관련사진보기

  
최근 대선출마를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인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에 대해 국민대학교에서 연구윤리위 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김씨가 학술지에 발표한 또다른 논문이 특정 기사의 75%를 출처 표기 없이 그대로 가져와 실은 것으로 확인됐다.

2007년 한국디자인포럼 학술지에 게재한 '온라인 운세 콘텐츠의 이용자들의 이용 만족과 불만족에 따른 회원 유지와 탈퇴에 대한 연구(Use satisfaction of users of online fortune contents and member Yuji by dissatisfaction and a study for withdrawal)'를 카피킬러(논문표절 검증시스템)로 검사한 결과 표절률이 43%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일반적으로 연구부정행위 판정 기준인 5~15%를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이 논문은 제목에서 '회원 유지' 영문 표기를 'member Yuji'로 표기해 논란이 되고 있는 것으로, 박사학위 논문보다 약 1년 전 발표된 다른 논문이다.

이에 따라 연구윤리위 조사 대상을 박사학위 논문에서 김씨의 다른 논문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출처 표기 없이 특정 기사 75% 그대로 가져와 

7일 <오마이뉴스>와 국회 교육위 강민정 열린민주당 의원실은 문제의 2007년 학술지 논문의 표절 현황을 분석했다. 한국학술지인용색인(KCL)에 공식 등록된 해당 논문은 당시 국민대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생이던 김건희(당시 이름 김명신)씨가 같은 대학 전승규 교수의 지도를 받아 작성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이 논문은 <디지털타임스>의 2006년 3월 14일자 기사([디지털콘텐츠 세계시장을 가다] 작년 시장 8조 500억 규모 5년간 연평균 29.3% 성장)의 74.8%를 출처 표기 없이 그대로 가져온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기사의 낱말 총 개수(제목과 중간제목 제외)는 733개였는데 김씨의 논문에 낱말 549개가 그대로 실린 것이다. 카피킬러 기준으로 해당 학술지 논문 표절률은 43%에 이르렀다. 

현행 국민대의 '연구윤리위원회 규정'은 '표절'에 대해 "타인의 연구내용 전부 또는 일부를 출처를 표시하지 않고 그대로 활용해 자신의 창작물인 것처럼 인식하게 하는 행위"라고 명시하고 있다. 또한 이 규정은 '(조사 대상) 연구자' 범주에 대해 "본교 소속 교원, 연구원, 학생"이라고 규정하고 있다. 해당 논문을 쓴 김씨와 지도 교수 모두 당시 국민대 학생과 교수 신분이었다는 점에서 조사 대상 연구자에 해당한다. 

국민대는 7일 오후 "이번 주부터 김건희씨 박사 논문 조사를 위한 연구윤리위를 가동했다"면서도, 조사 대상을 박사 논문을 넘어 다른 논문까지 확대하는 것에는 주저하고 있다. (관련기사 "김건희 박사논문 상황 엄중"...국민대, '연구윤리위' 조사 착수 http://omn.kr/1ucyd)
 
김건희씨가 출처 표기 없이 학술지 논문에 가져온 <디지털타임스> 기사. 붉은 표시가 된 부분이 사실상 그대로 가져온 내용이다.
 김건희씨가 출처 표기 없이 학술지 논문에 가져온 <디지털타임스> 기사. 붉은 표시가 된 부분이 사실상 그대로 가져온 내용이다.
ⓒ 윤근혁

관련사진보기

 
강민정 의원 "교육부와 국민대, 김건희 학술지 논문도 조사해야"

강민정 의원은 "'회원 유지'를 'member Yuji'라고 영작하여 세간에 헛웃음을 줄만큼 김씨의 논문은 황당하다"면서 "비문과 표절, 부적절한 출처 표기 등 과연 제대로 쓴 논문이 맞는지 의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강 의원은 "국민대와 교육부는 김씨 논문의 작성부터 게재에 이르는 과정에 대해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 국민대 교수는 해당 학술지 논문에 대해 "당시 김씨 지도교수가 그 논문을 제대로 읽지 않은 것 같다"면서 "우리 대학 교수들은 현재의 상황에 대해 창피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오는 8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전 총장 부인 김건희 씨의 부실 논문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학술지 논문에 대해서도 조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요구할 계획이다.  

<오마이뉴스>는 김씨의 학술지 논문 관련 연구부정 의혹에 대해 당시 지도교수였던 국민대 전승규 교수의 설명을 듣기 위해 전화를 걸고 문자도 남겼지만 답변을 들을 수 없었다.
 
국민대학교에서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에 대해 연구윤리위 조사에 들어간 가운데, 다른 논문도 표절 의혹이 불거졌다. 사진은 지난 2019년 7월 25일 청와대에서 열린 윤석열 당시 신임 검찰총장 임명식에 함께 참석한 부인 김씨(오른쪽)의 모습이다.
▲ 수여식 기다리는 윤석열-김건희 부부 국민대학교에서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에 대해 연구윤리위 조사에 들어간 가운데, 다른 논문도 표절 의혹이 불거졌다. 사진은 지난 2019년 7월 25일 청와대에서 열린 윤석열 당시 신임 검찰총장 임명식에 함께 참석한 부인 김씨(오른쪽)의 모습이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댓글97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4,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