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지원 국정원장(자료사진)
 박지원 국정원장(자료사진)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국가정보원(아래 국정원)이 7일, 지난 1960~1980년대 중앙정보부(중정)·국가안전기획부(안기부) 수사과정에서 인권침해를 당한 피해자와 유가족들에게 박지원 원장 명의의 사과 서한을 보냈다.

사과 대상은 과거 중정·안기부로부터 불법구금과 자백강요 등 인권침해를 당한 '인민혁명당 사건', '남조선 해방 전략당 사건' 등 1기 진실화해위원회로부터 국가사과를 권고 받은 27개 사건의 피해자 및 유족, 가족들이다.

국정원은 생존과 주소가 확인된 피해자들에 대해서는 직접 사과 서한을 보냈지만, 이미 작고한 분들과 주소가 파악되지 않은 분들께는 서한을 발송하지 못해 부득이하게 보도자료를 통해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사과 서한을 통해 "과거 수사과정에서 인권침해 피해자와 가족분들이 큰 피해를 당하신 것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드리며, 그동안 여러분께서 겪으신 고통을 생각하면 무어라 드릴 말씀이 없다"면서 "제2기 진실화해위원회에 충실하게 자료를 제공해 진실규명 및 명예회복에 적극 협조하는 것이 진정한 사과를 완성하는 길"이라고 다짐했다.

국정원은 이어 "다시는 이러한 인권침해가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인권침해 등 국정원의 과거 잘못을 완전히 청산하고 오직 국가와 국민을 위해 충성, 헌신하는 정보기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국정원은 이번 사과가 당초 2012년 계획됐던 정부 차원의 일괄 사과가 관련 시설 건립 등이 지연됨에 따라 각 기관별로 우선 사과를 드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