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충남지역 풀뿌리 언론인들의 연대모임인 충남지역언론연합은 지난 2일과 3일 1박 2일 동안 태안 만리포에서 연수를 겸한 토론회를 개최하고 있다.
 충남지역 풀뿌리 언론인들의 연대모임인 충남지역언론연합은 지난 2일과 3일 1박 2일 동안 태안 만리포에서 연수를 겸한 토론회를 개최하고 있다.
ⓒ 충남지역언론연합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이후 풀뿌리 지역 언론의 활로를 열기 위해 지역언론인들이 머리를 맞댔다.

충남지역 풀뿌리 언론인들의 연대모임인 충남지역언론연합(회장, 신문웅, 이래 충언련)은 지난 2일과 3일 1박 2일 동안 태안 만리포에서 연수를 겸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주된 논의주제는 '코로나 19 이후'였다.  김미경 청운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는 '코로나19 이후 뉴노멀시대 지역 언론의 역할'을 주제로 한 강의에서 "지역 언론의 위기는 혁신방안이나 수익모형이 나오지 않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코로나19 관련 뉴스를 접하는 출처로 언론사가 압도적으로 높았지만 뉴스 이용은 대부분 유튜브 등 검색엔진을 활용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디지털 플랫폼 재정비와 활용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그는 "홈페이지 개선 등 플랫폼 운영 계정 효율화, 내부인력 활용과 이를 위한 지역신문 발전기금의 활용 등으로 지역 언론의 디지털 플랫폼 활용 격차를 줄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두 번째 주제는 '지역 언론의 SNS 마케팅 전략'이었다. 연령대별 플랫폼 이용률(한국언론재단 2019 언론수용자조사)을 보면 10대와 20대에서 인터넷 포털과 메신저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예빈 전문 강사는 요즘 주로 사용하고 있는 인스타그램에 맞춰 다양한 운영비법을 소개했다.

신미숙 청와대 전 균형인사비서관은 '대선과 지방선거 그리고 지역 언론' 제목의 주제발표에서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의 쟁점을 전망했다. 이어 "정치의 분권화는 지역 언론의 활로와도 직결돼 있다고 생각한다"며 "정치권이 주요의제에 대한 미래를 설계하고 제시하는 것처럼 지역언론도 지역에 대한 탐사보도와 재정독립, 정치권에 대한 감시와 견제로 신뢰를 얻는 꼼꼼한 미래설계를 다시 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충언련은 주제강의 시간 이후 지역별 우수사례발표를 듣고 운영사례를 공유했다.
이 단체는 이날 행사에서 '2021 풀뿌리분권상'에 홍재표 충남도의회의원(태안 1선거구, 해양환경 특별위원장)을 선정, 수여 했다. 윤두영 전 홍성신문 대표이사에게는 33년간 홍성신문을 이끌고, 충남과 전국 미디어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로 감사패를 수여 했다.

이 단체의 신문웅 회장은 "코로나 19 이후 지역 미디어 방양을 탐구하고 내년 지방선거와 대선 보도를 선제적으로 준비하기 위한 지역 언론의 역할을 가늠해보는 값진 시간이었다"고 평가했다.

충언련은 매년 연수회는 물론 매월 내부회의, 시기별 현안 토론회, 공익 무료 공동광고 등으로 지역 언론과 지방분권 정착을 위한 모색과 실천을 하고 있다.

지난 2007년 창립한 충언련에는 공주신문 논산포커스 뉴스서천 당진시대 무한정보 보령신문 서산시대 아산투데이 인사이트부여 청양신문 충남시사 태안신문 홍성신문 등이 소속돼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