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규일 진주시장과 안현호 한국항공우주산업 사장은 29일 오후 카이 본사에서 ‘회전익 비행센터 투자유치’ 협약식을 가졌다.
 조규일 진주시장과 안현호 한국항공우주산업 사장은 29일 오후 카이 본사에서 ‘회전익 비행센터 투자유치’ 협약식을 가졌다.
ⓒ 진주시청

관련사진보기

 
경남 진주시가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회전익 비행센터' 투자유치를 확정지었다.

29일 오후 사천에 있는 한국항공우주산업 본사에서는 조규일 진주시장과 안현호 카이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카이 회전익 부문 비행센터 설립 관련 투자협약(MOU) 체결식'이 열렸다.

진주시는 "코로나19 등 연이은 경제 위기와 침체된 지역 경제 회복을 위해 2019년 기업유치단을 신설하고 기업 경험이 풍부한 투자유치 민간전문가를 영입하며 국내 유일의 항공기 제조 기업인 KAI의 회전익 비행센터 유치를 최종 확정하였다"고 했다.

진주시와 KAI는 이번 협약을 통해 관련 법규에서 정하는 범위 내에서 행·재정적 지원을 투입하고 가산일반산업단지 내 약 13만 5000㎡의 부지에 250억~700억 원을 단계적으로 투자하여 '회전익 항공기 비행센터'를 건립한다.

카이는 진주시민을 우선 채용하게 된다.

카이는 지난 4월 대한민국 첫 국산 전투기인 KF-21 보라매 1호기 출고식을 시작으로 최근 국내 기술로 개발한 소형무장 헬리콥터(LAH, Light Armed Helicopter)의 개발 비행시험을 진행 중이다.

비행센터 운영의 주력 기체(LAH)는 육군의 노후 공격 헬기인 '500MD'와 'AH-1S'를 대체하기 위해 개발한 두 번째 국산 헬기로, 연구개발에 약 5800억원과 양산에만 6조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KAI는 2015년 6월 개발에 착수한 이후 3년여 만인 2018년 12월 시제 1호기를 선보였고 2019년 7월 초도비행에 성공해 지난해 12월 방위사업청으로부터'잠정 전투용 적합'판정을 획득했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글로벌 항공시장에 당당히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굴지의 대기업이 우리 지역에 투자를 결정한 것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