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빠르면 다음달부터 자신의 꿈을 쉽게 풀어주는 인공지능 꿈 풀이 서비스가 선보인다.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기업인 레드로버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스토리텔링 방식의 꿈 해석 프로그램인 '마이몽'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서비스는 국내뿐 아니라 일본과 중국, 미국 등 글로벌 게임시장에도 선보일 예정이다. 

마이몽 서비스의 특징은 스토리텔링 방식을 취하고 있다는 점이다. 기존의 꿈 해석은 키워드 방식이다. 예를 들면 특정 상황에 대한 단어를 입력하고 그에 따른 꿈 설명을 찾아가는 것이다. 

반면 마이몽 프로그램은 이용자가 자신의 꿈 내용을 서술형으로 입력하게 된다. 이후 인공지능 기반의 잠재지능(PI) 기술을 통해 10가지 유형의 1만2000가지 세부항목으로 분석해서 꿈 해석 결과를 보여준다. 또 이용자는 꿈의 결과를 통해 실생활에서 어떤 영향을 미칠지 예상할 수 있고, 꿈과 관련한 다양한 정보도 알수 있다. 이같은 인공지능을 통한 꿈 해석 서비스는 세계에서 처음이다.

레드로버 관계자는 "많은 사람들이 꿈을 꾼 후, 현실에서 어떻게 적용될지에 대해 궁금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꿈이 모두 현실에서 적용되는 것은 아니지만, 이용자들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현실에서 올바른 판단과 선택에 도움이 되기 위해 이번 프로그램을 만들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이몽 서비스는 현재 한글과 일본어 버전으로 베타판을 운영중이며, 7월부터 본격적으로 선보인다. 또 중국어와 영어 버전도 함께 출시하면서 국내뿐 아니라 일본, 중국, 북미 등 글로벌 서비스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서비스를 통해 이용자들에게 콘텐츠의 다양성과 함께 현실과 관련된 분석과 해소방안을 제시하면서 실생활에서의 활용성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몽 서비스 화면 일부분
 마이몽 서비스 화면 일부분
ⓒ 김종철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공황의 원인은 대중들이 경제를 너무 몰랐기 때문이다"(故 찰스 킨들버거 MIT경제학교수) 주로 경제 이야기를 다룹니다. 항상 배우고, 듣고, 생각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