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세균 전 국무총리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세균 전 국무총리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정세균계뿐 아니라 이낙연계에서도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문제를 제대로 다뤄야 한다'는 입장문이 나왔다. 경선 일정을 둘러싼 이재명계 대 비이재명계의 골은 점점 깊어지는 모양새다. 

오영훈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지난 18일 우리 당 소속 의원 66명은 '대선 경선 관련 일정과 방법 등 토론'을 위해 원내대표에게 의총 개최를 요구했다"며 "이는 우리 당의 정권 재창출을 위한 충정에서 우러나온 것임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고 했다.

의총 소집을 요구한 의원들은 주로 이낙연계와 정세균계에 속하며 경선 연기 필요성에 공감해온 이광재계 역시 연판장에 함께했다. 

이들은 코로나 상황과 휴가철, 야당 일정 등을 고려할 때 '경선 흥행' 가능성이 낮다고 우려한다. '대선 후보 선출은 선거 180일 전에 정하되, 상당한 사유가 있다면 당무위원회에서 변경할 수 있다'는 당헌당규에 따르면, 이러한 상황 역시 '상당한 사유'에 해당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송영길 대표는 22일 의총을 열어 의견수렴을 하더라도, 일정 자체는 당헌당규가 정한 대로 가야 한다는 의견이라고 알려졌다.

이 소식이 알려진 직후, 오영훈 대변인은 "지도부가 열린 자세로 의총을 개최할 것을 요구한다"며 반발했다. 그는 "지도부가 최소한의 논의 과정 요구조차 무시하고 독단적으로 결정을 내린다면, '경선 일정 변경의 권한이 당무위원회에 있다'는 당헌과 당규를 정면으로 무시한 비민주적 의사결정"이라고 지적했다. 

오 대변인은 또 '경선 일정 문제는 의총 사안이 아니다'라는 이재명계를 향해 "의총은 대한민국에서 발생하는 모든 문제를 이야기할 수 있어야 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의총 개최 여부를 원색적 용어로 비난하는 의원들께는 의원들의 논의 자체를 봉쇄할 어떠한 권한도, 권력도 존재해선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낙연계는 22일 오전 열리는 재선 의원들의 경선 문제 관련 모임을 주도하고 있다.

[관련 기사]
최문순 "송영길, 생각 굳힌 듯... '23일 후보등록 준비' 얘기" http://omn.kr/1u17f
민주당, 깊어가는 갈등... 정세균계 "논의 거부가 당헌 위배" http://omn.kr/1u13d
[단독] 민주당 재선들, 22일 모여 '대선 경선연기' 논의 http://omn.kr/1u0na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