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통영에서 특강을 가진 한상균 권리찾기유니온 위원장
 통영에서 특강을 가진 한상균 권리찾기유니온 위원장
ⓒ 문화마당

관련사진보기

 
"진보의 가치는 집요하게 지켜나가고, 운동의 방식은 유연하게 변화를 주자."

한상균 '권리찾기유니온' 위원장의 말이다. 경남 통영까지 먼 길을 찾아온 노동운동가 한 위원장의 조끼 가슴팍에는 '권유하다'라는 네글자가 선명했다.

통영시노동자종합복지관은 지난 18일 오후 한상균(전 민주노총 위원장) 초청 특강을 진행했다. 이날 한 위원장이 특강에서 활동가들과 시민들에게 먼저 권유한 것은, 신념의 '집요한 뚝심'과 운동 방식에서 '유연성'의 공존, 그리고 마지막으로 '사회적 연대'였다.

한 위원장은 특강에 참석한 통영의 노조 활동가들에게 타성에 젖은 노조활동 노동운동을 경계해야 한다는 메시지와 함께, "사회변혁과 혁명은 어느날 뚝딱 이루어질 리가 없다. 그래서 집요한 뚝심이 요구된다. 노동운동 활동가로서 당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변화하는 세태에 휩쓸리지 말아야 하지만, 운동의 방식은 구태의연해서는 안 된다. 같은 방식으로 행동하면서 다른 결과를 바랄 수야 있겠는가"라며 단단한 신념과 유연한 태도의 공존이 사회운동 및 노동운동에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 논란이 된 '경쟁 뿐인 공정' 세태에 우려를 나타내면서 "그 보수 정치인이 말하는 공정도, 비트코인에 일희일비하는 세태도 결국 승자독식이다. 노동자들과는 거리가 멀다"고 짚었다. 그는 "젊은 'MZ세대'는 그 공정한 경쟁이라는 키워드에 열광하는데, 결국 교육이 경쟁을 가르치고 유도해 왔기 때문이다. 지금껏 교육에 노동도 인권도 없었지 않나"라며 사회적 연대의 가치가 소중함을 강조했다.
 
 '노동자, 한상균의 이야기'
 "노동자, 한상균의 이야기"
ⓒ 문화마당

관련사진보기

 
 통영시노동자종합복지관 초청 특강 '노동자, 한상균의 이야기'
 통영시노동자종합복지관 초청 특강 "노동자, 한상균의 이야기"
ⓒ 정용재

관련사진보기

 
특강을 마치고 한 위원장은 "서울에서 통영까지 시간적으로나 물리적으로 거리가 멀지만, 오히려 멀기 때문에라도 꼭 와야만 했다"고 말했다. 진보운동 시민사회 역량과 여건에서도, 대도시 수도권과 지방 중소도시의 양극화와 격차 심화가 문제라는 이야기다.

한 위원장은 "사회운동 진보정치가 어려운 여건에 있는 곳에는 더 무게를 두고 연대하는 게 필요하다. 현재 활동 중인 권리찾기유니온에 대해서도, 지금보다 더 많이 알리면서 전국의 지지와 연대를 모아나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 ‘노동자, 한상균의 이야기’ (1)
ⓒ 문화마당

관련영상보기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문화마당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