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산파우 병원에서 열린 한-스페인 관광산업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산파우 병원에서 열린 한-스페인 관광산업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스페인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각) "여행과 관광을 위한 국제적 협력은 관광산업의 재개뿐 아니라 일상의 회복을 촉진하는 일"이라면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와 함께 한국에서 국제관광 재개를 위한 계획을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 또한 문 대통령은 "이번 스페인 방문을 계기로 양국 정부는 '상호방문의 해'를 1년 연장하기로 합의"했다고 알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10분경부터 바르셀로나의 산 파우 병원(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UNESCO) 세계문화유산 등재)에서 열린 '한-스페인 관광산업 라운드 테이블'에서 기조 연설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관광은 단순히 산업을 넘어 그 나라의 살아가는 모습과 정체성을 보여주며 서로를 이해하는 길이기도 하다"면서 "스페인과 한국이 앞장서 협력하고, 관광산업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함께 열어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한·스페인 양국 정부는 코로나19 방역 상황이 안정화 되는 경우에 대비해 향후 교류협력을 강화하고자 '상호방문의 해'를 1년 더 연장해서 추진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당초 2019년 수교 70주년을 기념해 2020~2021년을 '상호방문의 해'로 추진하기로 합의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실질적인 교류는 중단된 상태였다. 

"코로나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산업 중 하나가 관광산업"
 
 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산파우 병원에서 열린 한-스페인 관광산업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산파우 병원에서 열린 한-스페인 관광산업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우선 문 대통령은 이날 기조연설에서 "인류의 몸속에는 여행의 DNA가 새겨져 있다"면서 "여행은 자신을 돌아보며 삶에 풍요로움과 깊이를 더해주고, 휴식을 주고 지혜를 넓힐 뿐 아니라 세계가 서로를 이해하는 데 중요한 계기가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여행의 즐거움이 멈춰버린 현실을 아쉬워했다. 그리고는 "코로나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산업 중 하나가 관광산업"이라며 "2019년 14억6천만 명을 넘었던 세계의 관광객이 코로나로 인해 2020년 3억9천만 명으로 줄었고, 한국 역시, 2019년 1700만 명이었던 방한 관광객이 2020년에는 250만 명으로 감소해 항공뿐 아니라 여행업, 숙박, 외식산업 모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실태를 알렸다. 

또한 문 대통령은 "관광산업은 전 세계적으로 에너지, 화학에 이은 세 번째 수출 분야"라며 "'굴뚝 없는 공장', '보이지 않는 무역'이라고 불리며 일자리를 만들어낸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스페인의 경우 12%, 한국의 경우 2.5% 국내총생산에 기여할 정도로 비중이 큰 것이 관광산업이다. 

문 대통령은 "(관광산업은) 연관 산업에 파급효과가 큰 고부가가치 산업이며 수많은 비즈니스가 현장 방문과 만남으로 이뤄지고 있어, 여행과 관광이 재개되어야 국내 경제뿐 아니라 세계 경제 회복도 빨라질 수 있다"면서 "국제적으로 백신 접종 증명을 활용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일부 국가 간에는 여행안전권역이 시작되었고, 한국도 여행안전권역 추진 방향을 발표하며, 국제관광을 재개하기 위한 계획을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 

"한국인들, 스페인 좋아해" - "스페인 국민들, 한국 관심 커져"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스페인은 세계 2위의 관광 대국이자, 우리 국민이 많이 찾는 해외 여행지"라며 "코로나 직전인 2019년에는 63만 명의 한국 국민이 만 킬로미터나 떨어져 있는 스페인을 찾았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한국인들은 스페인을 좋아한다"면서 '카미노 데 산티아고' 순례길을 걷고 제주 올레길을 개척한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의 사례를 소개했다. 

반면, 스페인의 경우 "한국에 대한 스페인 국민들의 관심도 커지고 있다"면서 "K-팝과 한국 영화, 한국 음식을 즐기는 스페인 국민이 많아지고 한국어를 배우고자 하는 열기가 높아져 매우 반갑다"고 말했다. 실제로 스페인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 라스팔마스에 세종학당이 개설되었고, 마드리드 대학을 포함해 다섯 곳의 대학에 한국학, 한국어 학과가 개설됐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 양국 정부가 합의한 '상호방문의 해' 1년 연장과 관련해 "상호 우호를 증진하는 다양한 사업들이 추진되고, 인적 교류도 더욱 늘어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오늘 함께해주신 전문가와 기업인들께서도 양국의 관광과 교류 확대에 중요한 역할을 해주시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코로나 이후 관광산업은 '인간과 자연의 공존'이라는 원칙 위에서 발전할 것"이라며 "오늘 라운드테이블을 통해 탄소중립을 위한 관광의 녹색전환과 안전한 이동을 위한 국제공조, 비대면·디지털 시대에 대응한 관광산업의 혁신 등 관광산업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의미 있는 논의가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하면서 연설을 마무리했다.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산파우 병원에서 열린 한-스페인 관광산업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해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레예스 마로토 스페인 산업통상관광부 장관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산파우 병원에서 열린 한-스페인 관광산업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해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레예스 마로토 스페인 산업통상관광부 장관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편, 이번 행사에는 한국 측에서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 김대관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원장, 우기홍 대한항공 대표·김진국 하나투어 대표·정지하 트립비토즈 대표 등이 참석했다. 스페인 측에서는 레예스 마로토 산업통상관광부 장관과 관광 관련 기업 대표, 세계관광기구 관계자 등이 자리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공동취재단·서울=유창재 기자(yoocj@ohmynews.com)]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의 힘과 공감의 힘이 뉴스를 만들고, 그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