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5일 강원 원주시 국민건강보험공단 본관 로비에서 김용익 이사장이 이틀째 단식을 하고 있다.
 지난 14일부터 강원 원주시 국민건강보험공단 본관 로비에서 단식을 이어가던 김용익 이사장이 16일 단식을 끝내기로 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김용익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이 단식 농성을 끝낸다. 김 이사장은 지난 14일부터 보험공단 고객센터 상담사 노조와 정규직 노조의 협상 테이블 복귀와 대화를 요구하며 단식을 했었다. (관련기사"파국 막기 위해" 김용익 건보공단 이사장이 단식 나선 이유)

16일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김 이사장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단식 중단 여부를 묻는 질문에 "오늘부로 단식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단식을 시작하면서 공단 (정규직) 노조에 (고객센터 상담사 직고용 문제를 논의할) 사무논의협의회에 참여하고, 고객센터 노조는 파업을 철회해 달라고 요구했다"면서 "양쪽 노조에서 다행히 제 말을 어느 정도 수용해 줬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공단 노조에서 사무논의협의회에 참여하고, 고객센터 노조 역시 파업을 풀고 다음주 월요일부터 업무에 복귀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건강보험공단 고위 관계자도 이날 오후 <오마이뉴스> 통화에서 "(이사장의)단식 이후 회사 쪽 실무진과 양쪽 노조 사이에 협의를 계속 진행해 왔다"면서 "18일 예정된 3차 협의회부터 양쪽 노조에서 참여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내주부터 사무논의협의회가 본격적으로 운영되면서, 고객센터 상담사 직고용 문제를 다룰 것으로 보인다.

한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건강보험고객센터지부는 지난 10일 보험공단의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무기한 총파업을 시작했고, 일부 조합원들은 본사 로비에서 농성을 벌여왔다. 또 공단 정규직 노조 역시 고객센터 상담사의 직고용을 반대하면서 사무논의협의회참여를 거부해 왔다. 이에 김용익 이사장이 지난 14일 양대 노조의 대화채널 복원을 요구하며 단식을 벌였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공황의 원인은 대중들이 경제를 너무 몰랐기 때문이다"(故 찰스 킨들버거 MIT경제학교수) 주로 경제 이야기를 다룹니다. 항상 배우고, 듣고, 생각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