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후위기 충남행동 회원들이 11일 충남도청 문예회관 앞에서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기후위기 충남행동 회원들이 11일 충남도청 문예회관 앞에서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공군과 충남도 등은 최근 서산 20전투비행단에 민간항공을 유치겠다며 여론을 모아가고 있다. 하지만 충남시민사회 단체들은 민항건설이 기후위기 대응 정책에 역행한다며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충남 서산시 해미면에 위치한 20전투비행단은 최근 부사관 성희롱 사망 사건으로 사회적 충격을 안긴 바로 그 부대다.

기후위기 충남행동 회원들은 11일 오전 충남도청 문예회관 앞에서 피켓을 들고 서산민항 반대를 위한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들은 피켓을 통해 '탄소중립을 역행하는 서산 민항 반대', '공항 말고 탄소중립 이행'을 촉구했다.

캠페인에 동참한 정의당 충남도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지역 정치권은 90년대 말 국가 계획안에 나왔던 수요예측에 기대어 서산민항을 끌고 가고 있다"며 "가덕도 신공항과 비교하며 지역 홀대론을 깃발로 세워 서산민항 추진 분위기를 몰아가는 정치권은 반성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충남도는 200억원을 들여 전국 최초로 정의로운 전환기금을 조성하겠다고 자랑하는 것에 그치지 말라"며 "노동자와 지역민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를 고민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김정진 충남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충남도는 광역 지차체 중에서 가장 먼저 기후위기 선언을 했다"며 "하지만 정작 탄소배출과 관련해 전 세계적으로 지탄을 받고 있는 공항을 앞장서서 건설하겠다고 하는 것은 모순이다. 스스로 선언한 비상선언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사무처장은 "충남도는 기후위기 선언에 그치지 말고 행동을 보여야 한다"며 "서산민항 추진부터 중단함으로써 기후위기 비상선언을 실천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충청남도는 지난 2019년 10월 22일 탈석탄 기후변화 대응 국제 컨퍼런스를 열고 '기후위기 비상상황'을 공식 선포한 바 있다. 
 
 서산민항 반대 캠페인을 벌이고 있는 기후위기 충남행동 회원들
 서산민항 반대 캠페인을 벌이고 있는 기후위기 충남행동 회원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블로그 미주알고주알( http://fan73.sisain.co.kr/ ) 운영자. 필명 전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