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광역시 청사.
 인천광역시 청사.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지난 10일 인천광역시 상생협력상가위원회를 열어 8개의 상생협력 상가(22개 점포)를 선정했다.

'상생협력 상가'는 상가건물 임대차 보호법의 기준인 5%보다 낮은 2% 이하의 인상률로 상생협약을 체결함으로써, 임차인이 10년 이상 임대료 인상에 대한 걱정 없이 영업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지난해에는 7개 상가(20개 점포)를 선정했고, 내년까지 전체 40개 상가를 목표로 하고 있다.

상생협력상가위원회는 상생협력상가 지정 및 지원, 상생협력상가 활성화 등에 대한 심의 기능을 가지며 변호사, 건축사, 감정평가사, 공인중개사 등 현장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3월 2일부터 4월 23일까지 접수된 13개 상가에 대해 1차 서류 검토와 현장 확인 등 사전심사를 통해 신청자격 미충족 상가를 제외한 9개 상가에 대한 검토가 이뤄졌다.

위원회는 현장 점검 세부사항을 확인하고 지원 비용의 적정성, 사업 효과성, 상생 기여도 등에 대한 부분에 대해 열띤 토론을 거쳐 8개 상가에 건물 보수비 1억2700만 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상가는 지원에 대한 약정을 체결하고 공증을 통해 지원내용을 확정 할 계획이다. 

임대인이 공사를 완료 한 뒤에는 상생협약 이행 여부를 협약기간 종료 때까지 매년 점검해 위반사항이 발견될 경우 지원금 전액과 이자, 위약금까지 환수할 예정이다. 임대인이 보조금을 지원받아 건물만 보수하고 약속을 이행하지 않는 사례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다.

아울러, 6월 중 상생협력 상가 지원사업 하반기 공모를 통해 더 많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임대료를 감면받고 안심하고 장기적으로 영업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변주영 인천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임대인과 임차인의 상생을 도모해 임차인의 안정적인 영업환경을 조성하는 상생협력 상가 지원사업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소상공인들이 임대료 상승에 대한 부담 없이 마음 편히 영업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