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노인 우울증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야 할 때다.
 노인 우울증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야 할 때다.
ⓒ 게티 이미지

관련사진보기

 
최근 1년간 자살 생각을 가장 많이 한 연령대는 노인층인 것으로 밝혀졌다. 노인의 자살 생각엔 '비만의 지표'인 체질량지수(BMI)도 큰 영향을 미쳤다. 

대전과학기술대 간호학과 방소연 교수가 2016년 한국의료패널 조사에 참여한 만 19세 이상 성인 1만4,538명을 연령대에 따라 청년(19~39세)ㆍ중년(40~64세)ㆍ노인(65세 이상)으로 분류해 자살 관련 조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한국 성인의 생애주기별 자살 생각 영향요인)는 한국산학기술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결과, 지난 1년간 자살 생각을 한 비율은 노인이 3.8%로, 청년(2.9%)ㆍ중년(3.2%)보다 높았다. 청년의 자살 생각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불안ㆍ우울ㆍ약물 복용 등이었다. 전체 청년 중 자살 생각을 한 청년의 비율은 불안 정도가 심할 때 2배, 우울 정도가 심할 때 11배, 약물을 복용 중일 때 2.3배 높았다. 

중년에선 주관적 건강상태ㆍ스트레스ㆍ불안ㆍ우울ㆍ약물 복용 등이 자살위험을 높이는 요인이었다. 전체 중년에서 자살 생각을 한 비율은 주관적 건강상태가 나쁠 때 1.8배, 스트레스가 심할 때 1.4배, 불안 정도가 심할 때 1.6배, 우울 정도가 심할 때 6.8배, 약물을 복용 중일 때 3.4배 높았다. 

노인의 자살 생각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체질량지수ㆍ스트레스ㆍ불안ㆍ우울 등이었다. 
 체질량지수가 비만에 속하는 노인은 1년 새 자살 생각을 한 비율이 체중이 정상인 노인보다 두 배 이상, 저체중인 노인보다 5배가량 높았다. 

방 교수는 논문에서 "자살 생각은 삶의 질이 높을수록 낮고, 우울함이 심할수록 높았다"며 "노인의 체중 관리도 자살 생각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한편 보건복지부와 중앙자살예방센터의 2020년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성인의 4.7%가 자살을 생각하고, 1.1%가 자살을 계획하며, 0.5%가 자살을 시도한다. 하루 평균 37.5명이 자살한다. 자살 생각이 있는 사람의 21.1%가 계획된 자살시도를 하고, 6.6%는 계획되지 않는 자살시도를 한다는 연구결과도 나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에도 실렸습니다. (저작권 © '당신의 웰빙 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