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은 송영길 대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은 송영길 대표.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수사에 착수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10일 "시민단체 고발에 의해 수사가 개시되는 것이기에 공수처가 독립적으로 잘 판단해서 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공수처가 해당 사안에 대해 공정하고 진상이 규명될 수 있도록 잘 대처할 것으로 믿는다"라며 "기타 추가로 그 사안에 대해 드릴 말씀은 없다"고 말했다. 앞서 공수처가 옵티머스 펀스 사기 사건 부실 수사의혹과 한명숙 전 총리 모해위증교사 의혹 사건 수사 방해 혐의를 받는 윤 전 총장에 대한 수사를 시작했다고 전해진 직후였다.

한편, 윤 전 총장과 대선 양강 구도를 이루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최근 윤 전 총장이 공개 행보를 시작한 데 대해 "공부를 열심히 하신다고 하니까, (계속) 공부 열심히 하고 실력을 쌓으셔서 국민의 유능한 도구가 되시길 바란다"라며 견제구를 날렸다.

이 지사는 같은 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다만 이 지사는 공수처의 윤 전 총장 수사 개시에 대해선 "처음 듣는 얘기라 나중에 알아보고 말씀 드리겠다"라고 답변을 넘겼다(관련 기사: 경선연기 '반대' 못박은 이재명 "정치는 신뢰가 중요" http://omn.kr/1tue1).

댓글1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