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남춘 인천시장(자료사진)
 박남춘 인천시장(자료사진)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박남춘 인천시장이 남항 소각장 건립과 관련해 "모든 군·구가 합의한 새로운 대안을 내놓으면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수용할 수 있다"면서도 "증설이나 신설 없는 재조정은 불가능하다"며 사실상의 강행의지를 밝혔다. 이런 와중, 이해관계가 얽힌 자치구간 의견이 미묘한 차이를 보여 사업추진에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행정구역상 소각장 예정지를 포함하고 있는 인천 중구는 크게 대응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다. 

중구청의 한 관계자는 <인천게릴라뉴스>와 한 전화 통화에서 "아직 확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시의 최종 입장이 정해지면 그때 우리 구의 공식 입장도 정해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용현동 지역 주민들을 중심으로 반발이 있는 미추홀구의 경우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미추홀구의 한 관계자는 <인천게릴라뉴스>와 한 전화 통화에서 "아직 입장을 정리 중이다"라고 말해 강경한 주민 반발에 비해 다소 미온적인 입장을 보였다.

가장 강력한 입장을 보인 것은 연수구다.

연수구의 한 관계자는 <인천게릴라뉴스> 통화에서 "여러 풀어야 할 문제들이 있고, 지금은 그 실타래를 풀어가는 과정이라 우리 구만의 입장을 내세울 수는 없다"면서도 "어느 구나 마찬가지겠지만 구민들의 입장에서 생각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오는 14일에 군수·구청장협의회가 열린다. 그 자리에서 많은 논의가 있을 것으로 안다"고 여지를 남겼다.

"송도소각장 증설 문제도 논의의 테이블에 올라갈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 문제에 대해서는 말할 위치에 있지 않다"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이면서도 "당초 증설이 아니라 현대화였다. 생각해보시라. 이미 하루 평균 540톤을 처리하는데 여기서 증설한다면 어느 구민이 찬성할 수 있겠나. 구민들 입장에서 생각해야 한다"고 말해, 완곡하지만 분명한 증설 불가 입장을 밝혔다.

이처럼 시와 자치구, 자치구와 자치구 간 입장이 차이를 보이며 사업 확정 추진까지는 난항이 예고된다.

여기에 2025년 이후 수도권 매립지를 대체할 영흥도 매립지 건립과 관련해서도 인천시는 아직 구체적인 사업 추진 로드맵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어, 박남춘 시장의 '발생지 처리 원칙에 입각한 자원 순환 정책' 추진 자체가 삐걱거릴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인천게릴라뉴스(www.ingnews.kr)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게릴라뉴스’는 지방분권을 지향합니다. <인천게릴라뉴스+충청게릴라뉴스+대구경북게릴라뉴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