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낚시바늘을 삼키고 고통스러워하는 갈매기
 낚시바늘을 삼키고 고통스러워하는 갈매기
ⓒ 신문웅(독자 제공)

관련사진보기

 
 고통스러워하는 갈매기
 고통스러워하는 갈매기
ⓒ 신문웅(독자제공)

관련사진보기

 
낚시객들이 무심코 버린 낚시바늘을 삼킨 갈매기가 고통받는 모습이 포착돼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10일 오전 11시30분경 충남 태안군 소원면 의항리 태배해변에서 해루질을 하던 한 주민은 고통스런 소리를 내는 갈매기를 발견했다. 자세히 보니 갈매기 부리에는 낚시바늘 줄이 나와 있었다. 

이 갈매기는 낚시꾼이 무심코 버리고 간 낚시줄에 남아있던 지렁이를 먹다가 낚시바늘까지 삼킨 것으로 보인다. 갈매기는 잠시 후에 낚시바늘을 먹은 채로 날아갔다.  

이 주민은 "낚시객들이 무분별하게 해변을 찾으면서 갯바위에 쓰레기는 물론 낚시바늘이 곳곳에 버려져 위험스러운 상황이 많다"며 "쓰레기를 반드시 되가져가 주기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지난해 태안해변에는 목에 꼬치 막대기가 꽂힌 갈매기가 발견돼 충격을 주기도 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지방자치시대를 선도하는 태안신문 편집국장을 맡고 있으며 모두가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