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당 대표에 도전하는 조경태 후보가 9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TV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국민의힘 당 대표에 도전하는 조경태 후보.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나선 조경태 국회의원(사하을)은 "국민의힘, 부동산 전수조사 즉각 시행하라"고 했다.

조 의원은 10일 낸 자료를 통해 "국민의힘 부동산 전수조사에 대해서 감사원이든 국민권익위원회든 어느 기관에 조사를 맡길지는 중요하지 않다"며 "시간 끌지 않고 지체없이 전수조사를 시행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했다.

그는 "감사원 감사가 현행법으로 가능하지 않다면 권익위에라도 의뢰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 의원은 "국민권익위원장이 민주당 국회의원 출신이기 때문에 여러 논란이 있을 수는 있지만, 저는 사명감 높은 권익위 공무원들을 믿고 맡겨도 된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또 조 의원은 "9일 당대표 TV토론회에서 일부 후보들이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에 조사를 맡기자는 제안을 하셨지만, 이는 또다른 논란을 불러올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중이 제 머리 못 깎는다는 말처럼 국회 조직 내의 공직자윤리위 전수조사에서는 어떠한 결과가 나오든지 국민들이 신뢰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조경태 의원은 "국민의힘은 차기 대권을 노리는 제1야당으로서 한 점의 의혹조차 남겨선 안된다"며 "만약 국민권익위 조사에서 우리 당 의원들의 문제가 발생한다면, 결코 무죄추정의 원칙 뒤에 숨지 않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 의원은 "가칭 '부동산부정비리척결위원회'를 즉각 구성하고, 엄격한 도덕적 잣대를 적용하여 출당, 제명, 수사 의뢰 등 공당이 할 수 있는 최고수위의 징계를 요청하겠다"고 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