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청와대와 법무부가 이용구 전 법무부차관의 택시기사 폭행사건을 임명 전 인지하고 있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경찰을 향해선 "과연 대한민국 경찰인지 견(犬)찰인지 헷갈릴 정도"라고도 비난했다.

그는 10일 오전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보도에 따르면 이 전 차관의 택시기사 폭행사실을 법무부는 11월 9일 이전에, 청와대는 11월 16일에 사건을 인지했고 이 전 차관이 (같은 달) 8일 또는 9일에 당시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정책보좌관과 수차례 통화한 사실도 밝혀졌다"면서 이같이 질타했다.

김 원내대표는 구체적으로 "(이 전 차관이) 주폭 범죄자인 걸 알면서도 법무부 차관으로 임명하고 6개월이나 감싸고 돌았다는 이 사건에 대해 문 대통령은 국민에게 뭐라고 해명해주셔야 되는 것 아니냐"면서 "경찰은 일선 실무자만 문책하는 수준에서 꼬리 자르기를 하는데 국민은 바보가 아니다"고 말했다.

특히 "(이 전 차관 사건은)일선 경찰부터 경찰 간부, 검찰과 법무부, 청와대까지 썩은 냄새가 진동하는 또 하나의 권력형 범죄가 아닐 수 없다"며 "그 정점에 대통령이 있다. 진실을 규명하고 엄정히 책임을 물을 날이 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경찰은 자체 진상조사 결과, '보고과정은 부적절했지만 윗선개입이나 외압 없었다면서 담당 수사관의 원맨쇼로 결론을 내렸다. 이런 황당한 결론 내려고 4개월 넘는 시간을 낭비한 것"이라며 관련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그는 "법무부와 청와대가 모든 것을 알고 있었음에도 실무직 수사관 한 명에게 모든 짐을 지우는 역대급 꼬리자르기는 민심 우롱이 아닌 민심 모욕"이라며 "경찰이 스스로 환부를 도려낼 능력과 의지가 없어 보이니 다른 수사기관의 힘을 빌릴 수밖에 없다. 검찰은 이용구 사건의 실체를 낱낱이 밝혀서 그 배후까지 철저히 수사해 달라"고 말했다.

비대위 체제 종료... "김종인 전 위원장과 비대위원 모두에게 감사"

한편, 김기현 원내대표는 "지난해 6월 1일 출범한 비대위가 오늘로써 임기를 사실상 마무리한다"면서 비대위원들에 대한 감사를 전했다.

이와 관련, 그는 "연이은 전국단위 선거 패배의 충격과 무력감에 빠져있던 가운데 비대위가 구성되면서 당 안팎의 기대와 우려가 컸는데 구성원을 독려하고 당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면서 4.7 재보선에서 좋은 결실을 거뒀다"며 "김종인 전 위원장과 비대위원 모두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내일(11일) 이제 새 지도부가 선출된다. 국민의힘도 1년 전 비대위 출범 당시의 절박함과 간절함을 결코 잊지 않겠다"며 "국민 여러분도 새로운 미래를 열어 갈 국민의힘을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