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수상자가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 수상자 기념사진  수상자가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 이명옥

관련사진보기


제23회 늦봄 통일상 축하잔치가 1일 오후 5시에 ‘문익환 통일의 집’ 앞마당에서 열렸다.
 
23회 수상자는 경기평화교육센터와 진천규 통일TV 대표다. 늦봄 통일상은 문익환 통일의 집과 한빛교회가 공동 주최하고 통일뉴스와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후원하고 있다.
 
김거성 심사위원장은 ‘경기평화교육센터의 학습자의 눈높이에 맞춰 참여자 중심의 평화통일교육을 하며 평화통일 교육의 지평을 넓혀 온 점, 진천규 통일TV 대표는 북을 17차례 방문해 북녘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줌으로 북녘에 대해 잘 모르는 이들에게 생생하게 북녘을 알게 했다’고 선정 사유를 밝혔다.
 
2021년 늦봄 통일상 공모에는 총 8개의 단체와 개인이 참여했으며 심사위원회는 김거성 심사위원장, 김기옥 한성대 교수, 김정수 평화를 만드는여성회 상임대표, 김용섭 한빛 교회 교인, 문용민 음악평론가, 홍상영 우리민족 서로돕기 사무총장 등 6명이 맡았다.
 
축사를 맡은 고춘식 늦봄문익환기념사업회 이사는 "문익환 목사는 통일에 대한 언급만으로도 죄가 되던 시절 온몸으로 통일을 위해 벽을 헐었던 분"이라며 문 "목사가 소천하기 전 쓴 시에는 독일 통일을 23번이나 언급했다. 얼마나 통일에 대한 열망이 간절했는지 읽을 때마다 울컥 한다"며 <통일 역사에 길이 남으리> 라는 축하시를 낭송했다.
  
고춘식 늦봄문익환기념회 이사가 축시를 낭송하고 있다.
▲ 축시를 낭송하는 고춘식 이사 고춘식 늦봄문익환기념회 이사가 축시를 낭송하고 있다.
ⓒ 이명옥

관련사진보기

 
통일 역사에 길이 남으리 -고춘식
-제 23회 늦봄통일상 수상에 부쳐
 
통일을 갈망하는 꿈마저 몰래 꾸고
통일하잔 말조차 재갈을 물린 시절
늦봄은 온몸을 던져 벽을 뚫어 여셨어라
 
촛불 정신 이어받아 민주 정부 들어서고
남과 북 정상들이 얼싸안지 않았던가
또다시 얼어붙은 이 현실, 목이 메는 산하(山河)여
 
늦봄의 통일의 꿈 오롯이 이어받아
통일 위해 평화 위해 한결 같이 쏟은 그 뜻
이 겨레 통일의 역사는 길이 새겨 두리라.

 
축하잔치에는 문익환 목사의 두루마기를 입고 방북했던 한상렬 목사 등이 함께 했으며 남산초 4학년 김건휘 학생이 <우리의 소원>을 여는 축가로 불렀다.
  
한상렬 목사  문영미  고춘식 이사 가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상렬 목사 문영미 고춘식 이사 가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 이명옥

관련사진보기

통일의 집 마당에서 진행된 시상식은 체온 체크, 손소독제 등 코로나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 음식을 제공하지 않았다. 대신 축하객에게 문익환 목사 103회 생일 기념떡과 커피를 귀가길에 나눠주었다.
  
더 많은 이들이 함께 하도록 통일의 집 수상식은 유튜브 라이브 채널( https://youtu.be/83to4jQgl3U)을 통해 생중계됐다.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3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혼자 잘살면 무슨 재민교’ 비정규직 없고 차별없는 세상을 꿈꾸는 장애인 노동자입니다. <인생학교> 를 통해 전환기 인생에 희망을. 꽃피우고 싶습니다. 옮긴 책<오프의 마법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