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지의 생명을 가득 담고 있는 제철 식재료를 먹는다는 것은 자연의 기쁨을 온 몸으로 느끼는 것. 계절도 생명도 드러나지 않는 무감한 매일의 밥에서 벗어나 가끔은 혼자서도 계절의 맛을 느껴보자. 철마다 나는 제철 채소를 맛있게 즐기는 법을 익혀 자연스레 채소 소비는 늘리고 육류 소비는 줄여 지구에는 도움을, 나에게는 기쁨을 주는 식탁으로 나아간다.[기자말]
살면서 "나 완두콩 좋아해"라고 말하는 사람은 별로 보지 못한 듯하다. 굳이 "완두콩 좋아해?"라고 물어본다면 "좋아해"라고 대답할 수는 있어도, 자신이 좋아하는 대표적인 음식이나 식재료로 완두콩을 먼저 꼽는 일은 별로 없다. 콩국수나 콩물, 두유나 하다 못해 검은콩 조림처럼 콩이 주재료가 되는 음식들이 있지만 완두콩이 주재료가 되는 음식은 익숙지 않다.

완두가 그 존재감을 가장 드러내는 음식이래 봤자 완두콩밥, 그 외엔 짜장면 위에 몇 알 올라가는 완두콩, 볶음밥에 살짝 들어가는 완두콩 등이다. 이렇게 보면 '완두콩은 별로 인기가 없네'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완두콩 통조림과 냉동 완두콩은 식자재로 널리 사랑받는다. 완두콩 캔은 어떤 콩과의 캔류보다 대중적이다.

산업혁명이 몰고 온 식문화의 혁명에서 가장 중요한 사건은 통조림의 발명, 이 통조림의 시초가 된 식품 저장 방법의 첫 번째 주인공이 바로 완두콩이다. 18세기 후반, 나폴레옹은 전쟁 중 병사들의 식량공급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오래도록 부패하지 않는 식품 저장 방법을 개발하는 이에게 큰 상을 내리기로 한다.

이 소식을 들은 프랑스의 와인 주조자 니콜라 프랑수아 아페르(Nicolas François Appert)는 익힌 완두콩을 와인병에 담고 높은 온도에서 병을 가열한 뒤 코르크로 밀봉하고 이 병을 다시 끓는 물에 담가 두는 방법을 고안해 상을 탄다. 그가 고안한 방법으로 저장한 완두콩이 한 달 후에도 멀쩡했던 것이다.

현대 식품 보존산업으로 향하는 첫 사건, 오래도록 보관하기 위한 식품의 첫번째 주자가 완두콩이라니, 이는 유럽인들에게 완두콩이 아주 친숙하고 대중적으로 사랑받는 식재료이기 때문이다.

지중해 연안과 중앙 아시아가 원산지인 완두콩은 유럽 부근에서 고대부터 즐겨 먹었는데 이탈리아에서는 수프와 볶음, 소스, 파스타 등 주재료부터 부재료까지 다양한 방법으로 완두콩을 요리해 먹고 있다. '리시 에 비시'는 직역하면 '콩과 쌀'로 완두콩을 넣은 리소토의 일종이다. 베네치아에 가면 꼭 맛보아야 할 요리로 알려져있다.

프랑스에서는 루이 14세 왕실에 이탈리아의 햇 완두가 소개된 뒤로 사람들이 그 맛에 반해 즐겨 먹고 있다. 프랑스의 첫 통조림이 완두콩이듯 지금도 완두콩 통조림은 프랑스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는 통조림이다.

아시아에서는 완두콩의 존재가 상대적으로 약한 듯 하지만 동남아나 일본에 가면 완두콩을 바삭하게 튀겨 소금이나 와사비 등의 맛을 입힌 과자를 쉽게 볼 수 있다. 우리나라는 완두콩이 주재료인 음식은 없어도 요리의 부재료부터 떡과 빵의 앙금이나 고명까지 다양하게 쓰이고 있다. 존재감은 미미해도 침투력은 상당하달까.

이렇게 평소에는 존재감이 미미한 완두콩이 일 년 중 존재감을 드러내는 짧은 시기가 바로 지금이다. 푸른 깍지에 들어찬 동글동글한 모양이 보기만 해도 싱그럽고 귀여워 통조림 완두나 냉동 완두콩으로 만날 때와는 완전히 다른 모습이다. 그 자체로 초여름의 모습을 한 완두콩을 깍지째 삶거나 찐 뒤 소금을 넉넉히 뿌려 껍질을 까 입 안에 털어 넣으면 톡, 하고 터지는 은은한 단 맛. 과연 이 계절에만 즐길 수 있는 호사다.

약간의 풋내와 달콤함, 고소함이 평소 콩을 좋아하지 않는 이도 '맛있다'라는 소리가 절로 나온다. 완두콩의 멋짐을 즐길 수 있는 짧은 시기, 완두콩을 자루째 사다 삶아 냉동실에 보관해도 좋지만 완두콩 솥밥처럼 완두콩의 존재감이 드러나는 요리를 즐기는 것도 좋다.

오늘 소개할 요리는 '완두콩 레몬크림 파스타', 완두콩이 듬뿍 들어간 숏 파스타로 간단하지만 초여름이 듬뿍 담긴 사랑스러운 음식이라 해마다 이 계절이 오면 꼭 한 번씩은 해 먹게 된다.

허브 민트를 넣어도 시원한 풍미가 달콤한 완두콩과 어우러져 독특한 맛을 내는데 호불호가 갈리는 맛이라 취향에 따라 넣는 것을 추천한다. 이 파스타에는 귓불 모양을 닮은 '오레끼에떼' 파스타 면을 즐겨 사용하는데 오레끼에떼 대신 푸실리나 마카로니 등 다른 숏 파스타를 사용해도 좋다.

레몬과 크림, 완두의 조화가 심플하지만 근사한 파스타, 초여름의 풍미를 가득 담은 한 접시로 '완두콩의 멋짐'을 느끼게 되기를!
 
완두콩 레몬크림 파스타
 완두콩 레몬크림 파스타
ⓒ 강윤희

관련사진보기

 

♣ 완두콩 레몬크림 파스타

- 재료 2인분 분량

오레끼에떼 (혹은 숏 파스타) 150g, 삶은 완두콩 1컵, 레몬 1/2개, 마늘 1쪽, 파마산 치즈 1/2컵, 생크림 1컵, 버터 1큰술, 소금·후춧가루·올리브유 적당량, 민트 약간   

- 만들기

1. 끓는 소금물에 파스타면을 넣어 봉지에 적힌 시간만큼 삶는다.
2. 달군 팬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슬라이스 한 마늘을 넣어 약한 불에서 향을 내며 볶는다.
3. 생크림과 레몬즙, 삶은 완두콩, 파마산 치즈 간 것을 넣고 강판이나 치즈 그레이터로 레몬 껍질을 갈아 넣고 약불에서 가열한다.
4. 어느 정도 졸아들면 삶은 파스타면을 넣고 파스타면에 소스가 잘 묻어날 때까지 잘 저어가며 끓인다. 취향에 따라 민트를 넣고 함께 끓여도 좋다. 소스가 되직해지면 마지막으로 버터를 넣어 녹이고 소금, 후추로 간한다.
5. 접시에 담아내고 여분의 파마산 치즈 간 것과 레몬 껍질 간 것, 후추, 민트 등을 뿌려낸다.

덧붙이는 글 | 푸드 컨텐츠 크리에이터. 푸드 매거진 에디터로 근무하다 현재는 프리랜스 에디터, 식음 메뉴 및 브랜드 컨설팅, 작가 등 식문화 전반에 걸쳐 다방면에서 활동하고 있다. 언제나 계절을 맛있게 즐길 궁리로 머릿속이 가득차있으며 제철 로컬 식재료를 새로운 방식으로 요리하는 것에 관심이 많다. 고기보다는 채소와 곡물, 열매류를 즐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