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21 박물관·미술관 주간 포스터
 2021 박물관·미술관 주간 포스터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올해 '박물관·미술관 주간'(이하 박미주간)이 13일부터 시작된다. 이날 오후 2시부터 '박물관의 미래– 회복과 재구상'을 주제로 공식 유튜브 채널(채널명 : 박물관미술관주간)에서 생중계로 온라인 개막식을 연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국제박물관협의회 한국위원회가 주최하고 국립박물관문화재단이 주관하는 박미주간 개막식은 홍보대사인 손미나 작가가 진행한다.

개막식 1부에서는 박미주간 홍보대사이자 제이티비시(JTBC) '그림도둑들'에 출연하고 있는 김찬용 전문 해설사(도슨트)가 올해 주제와 프로그램별 관전 요소를 설명한다. 박물관‧미술관 소장품을 매체예술(미디어아트)로 재해석한 '거리로 나온 뮤지엄'도 최초 공개한다.

2부에서는 '박물관‧미술관을 통한 경험의 확장 & 콘텐츠의 미래'를 주제로 신기술 활용과 소통형 콘텐츠를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는 박물관‧미술관의 움직임과 그 속에서 관람객이 원하는 콘텐츠는 무엇인지에 대해 토론한다.

국립공주박물관 한수 관장의 진행으로 성균관대학교 박물관 안현정 전시 기획자(큐레이터), 소다미술관 장동선 관장, 고려대학교 문화유산융합학부신상철 교수, 관련 학과(고고학, 박물관학, 미술사학과) 대학생들과 온라인 사연 모집을 통해 선정된 시민들이 함께한다.

문체부는 "2021 박미주간은 온라인 개막식을 시작으로 5월 23일까지 신기술을 접목해 치유와 회복을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프로그램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누리소통망을 통해 집에서도 전국 박물관·미술관을 여행할 수 있는 '뮤궁뮤진', 일상 공간 속에서 박물관‧미술관의 소장품을 볼 수 있는 외벽영상(미디어퍼사드) '거리로 나온 뮤지엄', 기술을 활용한 박물관‧미술관 문화 체험, 사회적 연대, 치유와 회복 등에 대한 '주제 연계 프로그램', 전국에 숨겨진 박물관‧미술관 명소를 찾아다니는 '뮤지엄 꾹' 등이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온라인 개막식을 비롯해 올해 박미주간에 대한 더 자세한 사항은 공식 누리집(www.뮤지엄위크.kr)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박물관과 미술관을 사랑하는 모든 국민들이 온라인 개막식에서 함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고, 새로운 영감을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