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진국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비서관.
 김진국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비서관.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청와대가 22일 '공직자의 부당 사익추구 및 인사개입 등 공직사회 전반에서 권한남용 행위를 집중 감찰한다'고 밝혔다. 공직사회 기강을 확립하겠다는 취지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민정수석실은 공직사회의 기강을 철저히 확립하기 위해 반부패비서관 주관으로 2019년 1월 결성한 '공직기강 협의체'(민정수석실·국무총리실·감사원·권익위) 회의를 22일 오후에 긴급 개최했다"면서 이 같이 알렸다. 

청와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코로나19를 극복하고 부동산 부패를 청산하기 위해 범정부적인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엄중한 시기"라면서 "최근 일부 공직자 등의 부정의혹 사례가 발생해, 이러한 유형의 공직비위에 대한 전반적인 점검이 긴요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날 회의에서 민정수석실(공직감찰반), 국무총리실(공직복무관리관실), 감사원(특별조사국)은 역할을 분담해 중앙부처 및 지자체 공무원들은 물론 전국의 공공기관 임직원들의 직권을 남용한 인사 및 이권개입 행위에 대해 집중 감찰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국민권익위원회는 집중 감찰을 지원하기 위해 공직비위 집중신고 기간을 두고 공직비위 신고센터를 운영하는 등 유기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민정수석실은 "앞으로 공직자 등의 비리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중히 그 책임을 물어 공직기강을 확립하고,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공직사회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