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제1원전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출 방침을 보도하는 NHK 갈무리.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제1원전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출 방침을 보도하는 NHK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에 보관 중인 방사성 오염수의 해양 방출 결정을 굳혔다고 9일 일본 언론이 일제히 보도했다. 

교도통신, NHK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트리튬(삼중수소) 등 방사성 물질을 포함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오는 13일 열리는 각료 회의에서 공식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오염수 방출과 관련한 일본 정부 분과위원회는 오염수를 기준 이하 농도로 희석해 바다 또는 대기 중에 방출하는 방법이 적절하고, 특히 해양 방출이 더 확실히 현실적이라는 보고서를 정리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지난 7일 이 보고서를 들고 기시 히로시 일본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 등 어업 관계자들을 만나 양해를 구했다.

그러나 기시 회장은 면담을 마친 후 기자회견에서 "해양 방출에 대한 반대 입장은 조금도 바뀌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후쿠시마현 소마후타바 어업협회 조합장도 "본격적으로 조업에 나서야 하는데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하면 소비자들이 나쁜 인식을 갖게 된다"라고 우려했다.

이처럼 어민들의 반대 여론이 만만치 않은 데다가 오는 7월 도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국제사회의 비판을 우려한 일본 정부는 오염수 방출 결정을 미뤄왔으나, 오염수를 보관하는 저장탱크가 한계에 달하면서 총리가 결단을 내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스가 총리도 최근 일본 BS닛폰 방송에 출연해 "어업 관계자들과 의견을 나누는 것이 매우 중요하지만, 더 이상 오염수를 방치해둘 수 없는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2년 후 방출 목표... "정부 기준 40분의 1까지 희석"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사고가 난 후쿠시마 원전에는 빗물과 지하수 등이 유입돼 하루 평균 140t의 오염수가 발생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2년 후 방출 시작을 목표로 세우고, 트리튬 농도를 정부 기준의 40분의 1까지 희석한다는 방침이다. NHK는 "이 같은 농도는 세계보건기구(WHO)이 정한 식수 기준의 7분의 1에 해당하는 수준"이라고 전했다.

또한 방출 후에도 해양의 트리튬 농도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협력해 투명하고 객관적인 정보를 공개하겠다는 입장이다.

이 밖에도 어업 관계자에 대한 지원 및 지역 상품의 판매 촉진, 관광객 유치 등과 함께 그 외에도 발생하는 피해에 대해서는 후쿠시마 원전 운용사인 도쿄전력이 배상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노가미 고타로 일본 농림수산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오염수 방출을) 우려하는 어민들의 마음은 당연하다"라면서도 "어떤 방법으로 처리해도 풍문에 의한 피해가 발생할 것이고, 어민들의 요구를 충분히 배려하며 지원책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또한 후쿠시마 수산물의 해외 수출에 끼칠 영향에 대해 "과학적인 근거에 기초해 최대한 영향을 받지 않도록 관계 부처와 협력하며 수출 대상 국가들에 정중히 설명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