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
ⓒ 서울역사박물관

관련사진보기


'눈으로 듣는 한양' 프로젝트. 서울역사박물관(관장 배현숙)은 청각장애인들의 박물관 접근성을 높이고 문화체험 장벽을 낮추기 위해 국립서울농학교(교장 김은숙)와 수어 전시해설 영상 공동 제작에 나선다. 

이 프로젝트는 청각장애 학생들이 영상제작 전체 과정에 참여해 청각장애인의 눈높이에 맞는 콘텐츠를 함께 만든다는 점에서 기존의 수어해설 영상과는 차별성을 갖는다. 기존 전시관이나 박물관 등에서 제공하고 있는 문화콘텐츠 수어 해설은 보통 전문기관에서 제작한 콘텐츠를 전문 수어통역사가 해설하는 방식이다.

서울역사박물관에서 만드는 첫 번째 수어해설 영상으로, 청각장애 학생들이 직접 제작에 참여하는 것은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드문 일이다.

'눈으로 듣는 한양' 프로젝트는 올 연말까지 진행된다. 올 초 새롭게 개편해 선보이고 있는 상설전시 '조선시대 서울'(1존)을 소개하는 수어해설 영상을 제작하게 된다.

참여 학생들은 3월부터 12월까지 매월 1회 워크숍을 통해 전시 내용을 학습하고, 수어해설 영상을 통해 소개할 유물을 선정하는 것부터 시나리오 작성, 수어 번역, 수어 해설까지 전 과정에 참여한다.

이 프로젝트는 국립서울농학교의 역사 교과 및 청각장애 학생 진로체험 과정인 '수어이야기꾼'과 연계해 진행된다. 실질적인 역사학습과 미래 직업탐색의 기회를 통해 보다 깊이 있는 교육참여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다.

공동 제작한 전시 수어해설 영상은 오는 12월 서울역사박물관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청각장애인 단체 등에도 배포해 박물관에 오지 않아도 전시를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박물관 내 서비스도 검토하고 있다.

서울역사박물관과 국립서울농학교는 8일 이같은 내용으로 청각장애인의 서울 역사에 대한 이해 증진 및 박물관 접근성 향상을 위한 상호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서울역사박물관이 특수학교와 처음으로 맺는 협력이다.

국립서울농학교는 청각장애 학생 교육을 위한 특수학교다. 1913년 제생원으로 시작해 올해 108주년을 맞이하는 우리나라 최초의 특수학교다. 서울 소재 4개 청각장애 특수학교 가운데 유일한 국립학교다. 유치원,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전공과의 교육과정을 운영하며, 학생 91명과 교원 55명이 있다.

이번 프로젝트와 관련해 김은숙 국립서울농학교장은 "박물관과 특수학교 간 협력 사례가 전 사회로 확대되어 문화시설의 문턱을 함께 낮추는 발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현숙 서울역사박물관장은 "지난해 유니버설디자인을 주제로 한 '모두를 위한 박물관' 학술대회를 개최하는 등 공공박물관으로서 사회적 역할을 지속적으로 모색해오고 있다"면서 "이번 협약 체결을 계기로 서울 역 교육 네트워크를 다각적으로 확대해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박물관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