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에 설치된 태양광이용 주택.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에 설치된 태양광이용 주택.
ⓒ 창원시청

관련사진보기

  
 창원시 의창구 동읍에 설치되어 있는 태양광이용 주택
 창원시 의창구 동읍에 설치되어 있는 태양광이용 주택
ⓒ 창원시청

관련사진보기

 
경남 창원에 태양광발전을 이용한 주택이 계속 생겨나고 있다. 창원시는 태양광 이용주택 1만 가구 달성을 목표로 올해도 보급사업을 적극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지역에서 2008년부터 시작된 태양광발전 이용주택은 매년 400가구에서 500가구씩 꾸준하게 확대되어 지금까지 7300가구가 설치 완료했다. 2024년까지 1만 가구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올해 태양광 이용주택 보급 계획은 총 600가구이다. 창원시 전역 개별 주택 350가구, 마산합포구 구산면 일원 마을 단위사업 250가구에서 보급 추진된다.

총 사업비는 32억원이 투입되고, 개별 신청자는 보조금을 지원받아 시공비의 30%를 부담해 설치가 가능하며, 가구당 부담액은 135만원 정도이다.

창원시는 "창원의 태양광발전 이용 주택 1만 가구가 완료되면 하루 1434t의 이산화탄소 배출이 감소되고, 연간 8200t의 석유사용 대체효과가 있다"고 했다.

주택에 설치된 태양광발전시설은 전기요금을 최대 80%까지 감소시킬 수 있어 시민들의 관심이 높은 사업으로 손꼽힌다.

김부식 창원시 경제살리기과장은 "태양광발전시설은 탄소중립과 기후위기 대응에 가장 유력한 신재생에너지로 접목할 수 있고, 창원지역에서 활용할 수 있는 효과적인 청정에너지원으로 자리를 잡아 가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