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남해 힐링빌리지 숙박시설 조감도.
 남해 힐링빌리지 숙박시설 조감도.
ⓒ 남해군청

관련사진보기

 
'남해 힐링빌리지' 내 숙박시설 용지 민자투자자로 에스씨홀딩스(주)와 쌍용건설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었다고 남해군이 9일 밝혔다.

경남 남해군 창선면 진동리 장포마을 일원에 조성되는 '남해 힐링빌리지'는 천혜의 해안 경관을 자랑한다.

남해군은 지난 7일 주민대표를 비롯해 관광·부동산개발·회계·투자유치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심의위원회를 통해, 사업수행능력과 개발계획, 관리운영 계획 에 대한 치밀한 평가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에스씨홀딩스 컨소시엄'에서는 대상지 4만 5015㎡에 총 109실 규모의 테라스형·단독빌라형 숙박시설을 짓는 사업을 제안했다.

총 투자규모는 약 629억원으로 예상된다. 또 에스씨홀딩스 컨소시엄은 창선~삼천포대교 개통으로 남해의 관문이 된 창선면 일대를 새로운 관광 명소로 부상시킬 수 있다는 자신감을 표명했다.

남해군은 "투자기업은 사업의 실현가능성을 담보하기 위해 총투자 비용의 5%를 협약체결 보증금으로 납부할 예정이며, 향후 구체적인 사업협약을 체결함으로써 사업시행자의 지위를 획득하게 된다"고 했다.

심재복 남해군 문화관광과장은 "이번 공모에 업체가 제안한 내용을 보면 해당부지의 지형과 주변 자원을 세밀하게 해석하여 건축디자인이 남해군의 풍경과 조화롭게 어우러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힐링빌리지가 공공부문과 민간의 창의력이 어우러져 남해군의 새로운 관광거점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해군 힐링빌리지'는 2018년 말부터 국비 등 120억원이 투자돼 공공기반시설이 조성되기 시작했고, 착공 3년 만에 공공기반시설 준공을 앞두고 있으며, 민간사업자 우선협상 대상자까지 선정되면서 새로운 관광 명소 탄생을 앞두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