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산교육지원청이 8일 2회에 걸쳐 성연초 교육시설 확보 계획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했으나 학부모들의 바람과는 동떨어진 계획안이 나와 한숨만 깊어지게 됐다.
 서산교육지원청이 8일 2회에 걸쳐 성연초 교육시설 확보 계획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했으나 학부모들의 바람과는 동떨어진 계획안이 나와 한숨만 깊어지게 됐다.
ⓒ 방관식

관련사진보기

           
충남 서산시 성연초등학교의 과밀학급 문제해결을 위한 교육시설확보계획 설명회가 8일 2회에 걸쳐 총 130여명의 학부모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성연초등학교는 서산테크노밸리 조성과 함께 지난 2017년 42학급 규모로 이전 신설했으나 2018년부터 공동주택 입주가 본격화되면서 학생이 급증, 현재는 52학급 1304명의 서산시 최대 과밀학교가 돼 학부모들의 원성을 한 몸에 받는 처지가 됐다.(관련기사 : 성연초 과밀학급문제, 해결책 없나? "성연초 과밀학급 문제 모두가 최선을 다해 주길")

지난 2월 맹정호 서산시장이 성연초 제2캠퍼스를 건립할 경우 시유지를 무상으로 제공하겠다고 교육당국에 제안하면서 성연초 문제는 교육을 넘어 지역의 문제로 부각되기 시작했다.

이날 교육청의 대안은 유치원리모델링(8실), 교실증축(15실), 급식실 증축, 학교용지 추가 확보 등 크게 4가지. ▲2022년 3월 (가칭)성연유치원 개원과 동시에 성연초병설유치원을 폐지하고, 현재 병설유치원으로 운영 중이던 8학급을 올해 겨울방학 기간에 리모델링해 교실로 전환 ▲지하주차장 상부에 15실(3실×5층) 규모로 교실 증축 ▲2022년 8월까지 급식실 증축 ▲학교와 인접한 사유지를 매입, 학생 활동 사용 공간으로 활용 등이다. 

그러나 설명회에 참석한 학부모들은 불편한 심정을 드러냈다. 몇 해 전부터 과밀이 우려되니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그토록 이야기 했건만 당시에는 아무런 문제도 없을 것이라고 장담하더니 이제는 미봉책만 한보따리 가지고 왔다는 것이다. 

실제로 주민들의 우려처럼 성연면의 1세부터 7세까지의 인구현황은 ▲7세 269명 ▲6세 294명 ▲5세 314명 ▲4세 305명 ▲3세 349명 ▲2세 361명 ▲1세 290명 등 2182명이다. 이들이 그대로 성연초에 입학한다고 가정하면 오는 2026년의 학생 수는 1892명(2~7세)까지 증가한다. 여기다 2개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면 2000명이 넘을 수도 있다. 
 
 현재도 과밀학급으로 고민하고 있는 성연초는 앞으로 1세부터 7세까지 2200여명에 가까운 취학준비생들이 대기하고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현재도 과밀학급으로 고민하고 있는 성연초는 앞으로 1세부터 7세까지 2200여명에 가까운 취학준비생들이 대기하고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 방관식

관련사진보기

 
이런 탓에 학부모들은 "아파트 세대수에만 집착해 학교 신설을 따질 것이 아니라 실제 인구수 증가 등을 고려해 학교를 신설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반면 서산교육지원청은 초등학교 분리 신설은 교육부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해야 하나 이미 교육부 컨설팅에서 설립조건이 안 된다는 답변을 받았기 때문에 증축만이 최선이라는 입장이다. 

설명회에 참석한 학부모 A씨는 "학교 면적은 변함이 없는데 계속 교실만 늘려서 2000여명에 가까운 아이들을 교육시키겠다는 발상부터가 잘못된 것"이라며 "지금도 특별활동이니 그런 거는 꿈도 못 꾸는 환경인데 아이들의 학습권은 어디서 찾아야 할지 막막하다"고 호소했다.

다른 학부모 B씨는 "우리 아이들은 학교 다니는 내내 공사 하는 모습만 보다가 졸업을 하게 생겼다. 특히 급식실 공사 기간 동안 아이들이 밥은 어떻게 해결해야할지 등도 큰 문제"라고 안타까워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