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지난해 섬진강 범람으로 진흙이 1미터가량 쌓여 많은 대나무가 죽었던 섬진강 대나무 숲길이 관계자들과 지역 주민들의 노고로 예전의 모습을 찾아가고 있습니다.

진흙이 쌓였던 강변에는 관상용으로 씨앗을 뿌린 야생갓이 꽃을 피워 대나무 숲길을 찾아온 관광객들을 즐겁게 합니다.

꽃의 생김새와 꽃의 색깔이 유채꽃과 비슷한 야생갓은 섬진강 주변에 흔히 피는 꽃이지만 군락을 이루고 피니 더욱 아름답습니다.

섬진강의 야생갓은 여수의 돌산갓 못지않은 맛과 향을 자랑합니다. 수해를 극복하고 핀 야생갓의 꽃은 최악의 침수 피해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있는 구례군민을 위로해 줍니다.

#구례 #섬진강대나무숲길 #섬진강야생갓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구례를 읽어주는 윤서아빠 임세웅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