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교조대전지부(자료사진).
 전교조대전지부(자료사진).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대전에서 동구의 한 보습학원을 매개로한 코로나19 감염이 학교와 가정으로 확산되며 70명을 넘어선 가운데, 교원단체가 교육청에 '코로나19 전담팀' 구성을 통해 대응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교조대전지부(지부장 신정섭)는 8일 성명을 통해 "대전교육청은 '코로나19 전담팀' 구성을 언제까지 미룰 것인가"라고 꼬집으며 "신속하고 정확한 상황 파악과 체계적인 감염병 대응 및 위기관리를 위해, 하루속히 '코로나19 대응 전담팀'을 구성하라"고 촉구했다.

대전지부는 성명에서 "8일 오전 현재, 학생 확진자가 발생한 곳이 동산고 포함 13개 학교로 늘었다. 동구, 대덕구에 이어 중구, 서구 등으로 확산하고 있다"며 "이렇게 코로나19 10대 확진자가 속출하는데도 대전시교육청의 대응은 한 발 늦거나 우왕좌왕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전시교육청은 총 120명을 투입, 8일부터 3주 동안 3690곳의 학원과 교습소의 방역 실태를 전수 지도·점검한다고 밝혔지만, 이는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이라며 "IEM 국제학교 집단감염 사태가 터지고 나서 곧 바로 이런 특별 조치를 단행했더라면, 이번 동구 보습학원에서 촉발된 청소년 집단감염은 막을 수 있지 않았을까 큰 아쉬움이 남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전지부는 자신들이 지난 해 8월 '코로나19 대응전담팀' 구성을 요구했고, 현재 진행 중인 단체교섭을 통해서도 계속 같은 요구를 하고 있으나 대전교육청은 핑계만 대고 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대전지부는 또 "세종교육청은 '코로나19 일상 회복 지원단'을 운영하고 있고, 충남교육청은 '학교지원단 상황대응팀'을 꾸려 코로나19 감염병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고 있다"며 "확진자 발생 시 학교에서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 학부모에게 상황 전파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역학조사와 선별진료소 설치는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등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안내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하지만 대전교육청은 '비상대책본부'가 그 일을 잘하고 있으므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주장해 왔다. 교육청 누리집 초기화면에 나와 있는 아래 그림을 보면 이 주장은 설득력이 떨어진다"며 " 감염병 관련 학교방역은 체육예술건강과, 등교·원격수업은 유초등교육과와 동서부 교육지원청, 학사일정은 교육정책과, 학원·교습소 관련은 교육복지안전과 등 이런 식으로 각 부서별 업무를 나열하고 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대전광역시교육청의 코로나19 관련 부서 안내문.
 대전광역시교육청의 코로나19 관련 부서 안내문.
ⓒ 대전교육청

관련사진보기

 
대전지부는 "한 마디로 대전교육청에는 방역의 사령실(control tower)이 없다. 대전시교육청이 선제적으로 대응하지 못한 채 늘 '뒷북'만 치는 가장 큰 이유는 코로나-19 전담부서나 인력이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하고 "경기도교육청은 작년 7월, 교육행정직 5급, 6급, 7급 각 1명과 간호직 7급 2명 등이 포함된 '정규 전담팀'을 새로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대전시교육청도 신속하고 정확한 상황 파악과 체계적인 감염병 대응 및 위기관리를 위해, 하루속히 '코로나19 대응 전담팀'을 구성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대전지부는 끝으로 "대전교육청은 올해 1월 IEM 국제학교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하자 대전시, 경찰청과 합동으로 미인가 대안교육 시설 점검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4월 동구 보습학원에서 촉발된 감염이 일파만파 퍼져나가자 학원·교습소 전수 방역 지도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며 "이런 식의 '사후약방문' 행정은 학부모의 신뢰를 얻기 어렵다. 제발, 한발 먼저 체계적으로 대응하는 시스템을 갖추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