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마친후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마친후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국민의힘은 아직도 부족한 점 투성이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직에서 물러나면서 한 말이다. 당의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완승'을 이끌고도 경고장을 퇴임의 변으로 남긴 것이다. 특히 당이 이번 보궐선거 승리의 의미를 착각한다면 내년 정권교체의 기회도 소멸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비상대책위원장으로서의 제 소임을 다하고 물러난다. 오세훈·박형준 후보가 압도적 표차로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에 당선됐다"면서 "정권교체와 민생회복을 위한 최소한의 기반을 만들었다고 생각하고 (저는) 자연의 위치로 돌아간다"고 밝혔다.

자신과 비대위에 대한 언급은 사실상 이후부턴 없었다. 그는 오롯이 선거 이후 당의 '내일'에 대한 우려와 충고에 집중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년 간 국민의힘은 근본적 혁신과 변화를 위해 나름대로 노력했지만 아직 부족한 점 투성이"라며 "가장 심각한 문제는 내부 분열과 반목"이라고 지적했다.

무엇보다 일부 당내 인사들을 향한 '직격탄'도 날렸다. 그는 "지난 서울시장 경선과정에서 봤듯, 정당을 스스로 강화할 생각은 않고 외부세력에 의존해야 한다든지, 그것에 더해 당을 뒤흔들 생각만 한다든지, 정권을 되찾아 민생을 책임질 수권의지는 보이지 않고 오로지 당권에만 욕심을 부리는 사람들이 국민의힘 내부에 많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욕심과 갈등은 국민의 눈쌀만 찌푸리게 했고 언제든 재연될 조짐이 보인다"며 "이번 보궐선거 결과를 국민의 승리로 받아들이지 않고 자신들이 승리한 것이라 착각하며 개혁의 고삐를 늦춘다면 당은 사분오열하고 정권교체와 민생회복을 이룩할 천재일우의 기회는 소멸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의보다 소의, 책임보다 변명, 자강보다 외풍, 내실보다 명분에 치중하는 정당엔 미래가 없다"고도 충고했다.

김 위원장은 "부디 국민의힘이 더 많이, 더 빨리, 더 결정적으로 변화해 국민 마음에 깊숙이 다가갈 수 있도록 간절히 기원한다"며 "코로나19 상황에 무능한 정부의 실정까지 겹쳐 국민의 삶은 피폐하고 암울하다. 이런 때 국민의힘이 수권정당·민생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한 철저한 자기혁신의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낡은 이념과 특정 지역에 묶인 정당이 아니라 시대의 변화를 읽고 국민 모두의 고른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정당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거듭할 것을 다시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자신의 향후 계획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저는 자연인의 한 사람으로 돌아간다. 국민의 일원으로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고만 말했다. 다만, 그는 기자회견 후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따로 만날 계획인가"란 질문을 받고, "자연인으로는, 내가 마음대로 활동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마친후 당직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마친후 당직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댓글1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