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양시는 2021년 경기도 구석구석 관광테마골목 육성 사업에서 '높빛골 높빛길 그때 그 길'이 사업지로 선정됐다. 높빛골은 고양동(高陽洞)의 순우리말이다.
 고양시는 2021년 경기도 구석구석 관광테마골목 육성 사업에서 "높빛골 높빛길 그때 그 길"이 사업지로 선정됐다. 높빛골은 고양동(高陽洞)의 순우리말이다.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2021년 경기도 구석구석 관광테마골목 육성 사업에서 '높빛골 높빛길 그때 그 길'이 사업지로 선정돼 도비 7000만 원과 컨설팅·교육·홍보 등 각종 지원을 받게 됐다고 8일 밝혔다. 높빛골은 고양동(高陽洞)의 순우리말이다.

경기도 구석구석 관광테마골목 육성 사업은 역사·문화·체험·맛집·생태·레저 등 특색 있는 관광자원을 보유한 골목(거리)을 발굴해 관광상품으로 개발·육성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고양시는 벽제관지, 고양향교 일원을 서울을 방문하기 전에 반드시 거쳐야 하는 필수 관광지로 육성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으로는 의복 체험과 미션 프로그램 운영, 마을 공방 운영, 지역 관광기념품 개발, 마을 주막 지정, 그 밖의 지역 관광자원 연계 등이 있다.

고양시는 고양동주민자치회와 함께 이달부터 12월까지 전문가 자문 및 컨설팅, 주민참여 역량강화교육, 스토리텔링 콘텐츠 개발 및 운영, 홍보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고양시 관계자는 "고양동주민자치회의 적극적인 협조와 의지 덕분에 이번 공모에 선정될 수 있었다"면서 "이번 사업이 코로나19로 어려워진 골목상권에 새로운 활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고양동은 300여 년 동안 고양시의 관청이 있던 곳이다. 중국 사신이 한양의 임금을 알현하기 전 머물렀던 벽제관의 터, 조선시대 지방 교육기관인 고양향교, 세계 유일의 중남미문화원, 600년 된 은행나무, 신석기 유물을 간직한 호랑이굴, 최영 장군의 묘, 연산군금표비 등을 만나볼 수 있다.

궁금한 사항은 고양시 관광과(☎ 031-8075-3407)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