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꽃길만 걸으세요."

사람들은 상대방의 인생길이 잘 되길 기원할 때 "꽃길만 걸으세요"라고 말한다. 아파트 통행로 주변에 수선화 등 꽃을 가꾸어 놓고 작은 팻말을 세워놓았다. "꽃길만 걸으세요." 

요즘 산행을 할 때면 정말 꽃길만 걷는다. 7일 아침 9시에 집을 나서 북한산 의상봉능선과 비봉능선을 걸었다. 6시간 정도 소요된 시간이었지만 꽃길만 걸으며 즐거웠다.
 
 의상봉에서 바라본 백운대
 의상봉에서 바라본 백운대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점심 식사를 하며 바라본 풍경
 점심 식사를 하며 바라본 풍경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백운대 풍경
 백운대 풍경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지나온 의상봉능선
 지나온 의상봉능선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문수봉 주변에서 만난 노루귀
 문수봉 주변에서 만난 노루귀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비봉능선의 꽃길
 비봉능선의 꽃길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산에는 진달래꽃이 만발했다. 힘들게 의상봉을 오르니 바위 절벽 위에 진달래꽃이 활짝 피었다. 진달래꽃과 함께 백운대를 찍어본다. 등산로 주변에는 산벚꽃도 활짝 피었다. 노란 양지꽃, 노란 제비꽃도 발아래 널려있다.

문수봉 아래에서는 노루귀도 만났다. 역광에 빛나는 노루귀의 보송한 털이 아름답다. 시원한 바람이 불고 아름다운 꽃이 있는 산행이 즐겁다.

태그:#북한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진에 취미가 있는데 주변의 아름다운 이야기나 산행기록 등을 기사화 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고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