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거창 분산성 발굴조사.
 거창 분산성 발굴조사.
ⓒ 거창군청

관련사진보기

 
6세기 후반 이후 신라에 의해 축성된 성곽인 거창 '분산성'의 실체가 드러나 고고학계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거창군은 "분산성 발굴 현장에서 경남도 문화재위원을 비롯한 관련 전문가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분산성 발굴조사 학술자문회의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발굴조사는 비지정 가야문화재 지원사업으로 2020년 3월 경남연구원의 정밀지표조사에서 확인된 성벽, 추정 북문지, 동쪽 계곡부 집수시설에 대해 (재)경상문화재연구원에서 실시했던 것이다. 이는 거창지역 가야 유적 복원과 실체 규명 차원에서 진행되었다.

학술자문회의에서는 성벽구간 발굴조사, 추정 북문지, 집수지 시굴조사에 대한 발굴단의 조사결과 설명과 분산성의 구조, 성격, 축조시기에 대해 깊이 있는 검토가 이뤄졌다.

전문가들은 분산성에 대해, "6세기 후반 이후 신라에 의해 축성된 성곽으로, 신라가 이 지역 가야세력 점령과 깊은 관련이 있을 것으로 파악된다"는 의견을 보였다.

분산성은 길이 약 840m 규모의 전형적인 신라 군현 단위의 성으로 역사적 가치가 충분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또 약 7m 너비의 석축 성벽, 외벽 기저부에 보축과 보축토가 확인되어 분산성의 성격 규명과 축조 시기를 정확히 규명하기 위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피력됐다.

분산성은 거창분지의 중심에 위치하는 평강산(235m)의 정상부를 둘러싸며 조성한 테뫼형 석축산성으로 전체둘레 약 840m의 중형급 신라성이다.

분산성은 남북 최대길이 약 283m, 동서 최대길이 약 197m로 옛 문헌에 '성산(城山)', '성산고성(城山古城)', '고성(古城)'으로 표기되어 있다.

거창군은 "이번 발굴조사를 통해 분산성의 축조 주체, 축조 시기, 축조 공정 등 학술자료를 확보하고 향후 유적의 체계적인 보존관리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전했다.
 
 거창 분산성 발굴조사.
 거창 분산성 발굴조사.
ⓒ 거창군청

관련사진보기

  
 거창 분산성 발굴조사.
 거창 분산성 발굴조사.
ⓒ 거창군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