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문석 시인이 열 한 번째 시집 '새벽 바닷가'(문경출판사)를 출간했다.
 한문석 시인이 열 한 번째 시집 "새벽 바닷가"(문경출판사)를 출간했다.
ⓒ 한문석

관련사진보기

 
서정성 짙은 시를 주로 쓰는 대전의 한문석 시인이 열 한 번째 시집 '새벽 바닷가'(문경출판사)를 출간했다. 이 시집에는 울림이 큰 92편이 실려 있다.

한문석 시인은 지나온 삶의 회한과 사연을 시어로 풀어낸다. 그의 시 세계는 삶의 기억에 머물지 않고 사유를 거쳐 복원과 치유로 다가간다.  이번 시집은 서정성은 더욱 짙으면서도 독자와의 공명은 더욱 커져 완숙기에 접어 들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광임 평론가(시인)는 "시대와 대화하고 자연에 순응하며 동행하고자 하는 시인의 작품세계가 더욱 견고해지고 확장되고 있다"며 "시인의 시 길이 오래오래 이어져 아픈 것들의 곳간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한문석 시인은 그동안 <사랑이란 이름으로> 등 9권의 시집과 1권의 시선집을 냈으며, 제6회 대전시인상, 제2회 시와상상 작품상, 제15회 한성기문학상, 제24회 대전광역시문화상(문학부분) 등을 수상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