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7일 오전 국회에서 4·7 재보궐선거 투표독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7일 오전 국회에서 4·7 재보궐선거 투표독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4.7 보궐선거 참패에 대해 "국민의 선택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등 국민의힘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되고 민주당 패배가 명백해진 7일 밤 11시 30분께 공식 입장문을 내고 "국민의 마음을 얻기에 저희가 크게 부족했다"라며 "민주당은 선거로 나타난 민심을 새기며 반성하고 혁신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청년과 서민, 중산층을 돕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라며 "저희를 지지해주신 국민께도, 지지하지 않으신 국민께도 감사드린다"라고 했다. 그는 "함께해주신 당원과 지지자 여러분께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라며 입장문을 맺었다. 

이어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도 입장문을 내고 "선거 결과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라며 패배를 인정했다. 김 대표대행은 "민주당의 부족함으로 국민께 큰 실망을 드렸다"라며 "국민의 뜻에 따라 성찰하고 혁신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이번 선거에서 크게 패한 결과가 나오자 민주당 지도부는 곧장 긴급 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8일 오전엔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당의 진로를 토의할 예정이다. 민주당에선 지도부 책임론이 제기되면서 수습책으로 지도부 총사퇴가 거론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이 7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개표상황실에서 방송3사(KBS,MBC,SBS) 공동 출구 조사 결과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를 앞서는 걸로 예측되자 굳은 표정으로 자리를 떠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이 7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개표상황실에서 방송3사(KBS,MBC,SBS) 공동 출구 조사 결과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를 앞서는 걸로 예측되자 굳은 표정으로 자리를 떠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