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9기 전국교육대학생연합 학생들이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제9기 전국교육대학생연합 학생들이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 김하종

관련사진보기

 
7일 오전 11시, 전국교육대학생연합은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국초등교사노동조합,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와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구성원 합의 없는 졸속적인 부산교대-부산대 통합 업무협약(MOU) 체결 계획 철회를 요구하였다.

이에 앞서 지난 3월 30일, 부산교대 교수회의에서는 이른 시일 내에 부산대와 통합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기로 한 바 있다. 교원양성체제의 변화에 지대한 영향을 줄 수 있는 내용이나 최소한의 구성원 의견 수렴 절차도 없이 추진되어 혼란을 주고 있다.

전국교육대학생연합은 "교원양성체제 발전 방향 계획 수립의 책임 주체인 교육부는 '보도를 보고 알았다'며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라며 구성원 합의 없는 졸속적인 부산교대-부산대 통합 MOU 체결에 반대하며 책임 주체인 교육부가 사회적 합의를 바탕으로 한 교원양성체제 발전 방향 계획 수립의 책임을 다할 것을 요구하였다.

MOU로 인해 부산교대 재학생들의 불만도 커지고 있다. 이날 김영찬 부산교대 비상대책위원장은 "재학생 중 83%가 참여한 부산대와의 통합 찬반투표에서 84%가 반대했다"라며 "학교 측은 독단적이고 폐쇄적으로 통합을 진행하고 있다. 비대면 상황을 악용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작년 진행한 전국 교육대학교 총장 협의회에서의 통폐합에 대한 논의 보고서를 받지 못한 교수님들이 있다는 것도 의심스럽다"라며 "학내 구성원 대부분이 모른 채 진행하려는 이번 MOU는 학생들에게 불안감과 의구심만 키우고 있다"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사회적 합의와 숙의 통해 책임 있는 교원양성체제 발전 방향 계획 수립해야"
 
 제9기 전국교육대학생연합 학생들이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제9기 전국교육대학생연합 학생들이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 김하종

관련사진보기

 
전희영 전교조 위원장은 "대부분의 교육정책이 합의나 논의 없이 일방적으로 발표되고 있다"라며 꼬집으면서 "학령인구 감소 핑계로 교·사대 통폐합을 추진할 것이 아니라, 안전한 교육환경 여건을 만들기 위해 학급당 학생 수 감축을 위한 교원 수급을 확대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김갑철 한국교총 부회장은 "학생들을 완전히 무시한 채 일방적인 행정을 고수하는 것은 자유로운 대한민국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하면서 "경제 논리에 매몰되어 대학 구조조정을 추진하는 것은 초등교육의 질을 악화시킬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정온 전국초등교사노조 위원장은 "초등교사의 특수성과 전문성을 무시하고 단순히 거리가 가깝다는 이유로 부산교대·부산대 통페합을 추진한다는 것은 논리적이지 못하다"라며 "초등교원 양성은 초등교사의 전문성을 존중하고 지원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교육부는 기존 계획했던 거버넌스 구축이 늦어지고 있는 것에 대해 전혀 반성하는 기색도 없이 사회적 합의의 가치를 훼손하는 비민주적 MOU 체결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예비·현직 교원들은 "교원양성체제 발전 방향을 수립해야 할 교육부가 정책 수립의 책임과 권한을 대학에 떠넘기고 있다"라며 "사회적 합의와 숙의 과정을 통해 책임 있는 교원양성체제 발전 방향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세상 곳곳을 헤집어 고민하고 살아움직이며 실천하고자 공부하는 노동자. 모두가 함께 잘 사는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초등교육, 기후위기, 남북관계 관련 현안들을 전달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