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시장 보궐선거일인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청파초등학교 체육관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투표하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일인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청파초등학교 체육관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투표하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가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직전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를 바탕으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56.7%,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39.5%를 득표할 것으로 예측했다.

또한 부산 선거 결과는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 58.3%, 김영춘 후보 40.4%로 전망했다.

리얼미터는 여론조사 공표금지 기간이자 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온 지난 5~6일 서울지역 성인남녀 1021명과 부산지역 성인남녀 1020명을 대상으로 '보궐선거일에 누구에게 투표하겠냐'고 물었다. 조사 결과, 서울의 경우 오세훈 후보의 득표율 예상치가 박영선 후보를 17.2%p 앞섰다. 연령별로는 20대 57.0%(오세훈)-34.9%(박영선), 30대 50.6%-43.9%, 40대 42.3%-53.8%, 50대 54.9%-44.5%, 60대 이상 71.3%-27.0%로, 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오 후보가 더 많은 지지를 받을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은 20~40대와 50대 이상의 민심이 달랐다. 50대(박형준 62.7%-김영춘36.4%), 60대 이상(74.6%-24.4%)은 절대 다수가 박형준 후보를 지지할 것으로 나왔다. 반면 김영춘 후보는 20~40대에서 박 후보보다 더 많은 득표율을 얻는다고 예측됐지만, 상대적으로 격차가 좁았다(20대 박형준 45.9%-50.4%, 30대 47.3%-52.0%, 40대 43.5%-55.9%).

이번 조사는 무선가상번호(100%) 자동응답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1년 3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대, 권역별 및 사전투표비율에 따른 가중치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