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 저항 주도자 수배 및 가족 체포를 보도하는 <미얀마 나우> 갈무리.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 저항 주도자 수배 및 가족 체포를 보도하는 <미얀마 나우> 갈무리.
ⓒ 미얀마 나우

관련사진보기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 저항 시위를 이끄는 운동가들을 무차별 체포하거나 수배하고, 그 과정에서 운동가의 4세 아이를 구금하는 만행까지 저질렀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얀마 현지 매체 <미얀마 나우>에 따르면 7일 미얀마 군부는 지난 주말 아웅산 수치 국가 고문이 이끄는 민주주의 민족동맹(NLD)의 바고 지역의 공보 책임자 자 레이를 공개 수배하고, 체포에 나섰다.

군부는 쿠데타 저항 시위를 이끄는 자 레이가 코로나 방역 규정을 어기고 군중들을 만났다는 이유로 기소했다.

이 소식을 들은 자 레이는 집을 떠나 도주했고, 군부는 자 레이의 집을 6차례 이상 찾아가 가족들에게 그의 행방을 물으며 자수를 압박했다. 

군부 관계자들과 언쟁을 벌인 그의 아내는 네 살짜리 딸을 친정에 맡기고 다른 곳으로 숨었지만, 지난 5일 새벽 자 레이의 장모와 처제 등이 그의 딸을 엄마에게 데려가던 와중 군부에 발각됐다. 

아이들 체포해 조사한 군부 

군부는 자 레이의 딸과 조카딸, 그의 13살짜리 오빠 등 어린이 3명을 포함해 6명을 체포했다. 이들은 경찰서와 군부대를 옮겨 다니며 조사를 받았고, 체포 후 15시간이 지난 저녁 8시가 되어서야 풀려났다.

체포된 한 친척은 "아이들이 겁에 질렸지만, 군부는 자 레이의 행방을 집요하게 물었다"라며 "우리가 그가 어디에 있는지 모른다는 것이 확인된 후에야 풀려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자 레이의 딸이) 부모와 떨어지면서 트라우마(정신적 외상)를 입었는데, 이번에 체포되면서 더 큰 트라우마를 겪게 될까 봐 걱정된다"라고 항의했다.

자 레이도 <미얀마 나우>에 "군부가 무고한 아이들을 체포해서 제복이 가득한, 전혀 적합하지 않은 환경으로 데려가 트라우마를 일으키게 했다"라며 "그러기엔 내 딸은 너무 어리고, 이는 국제법과 아동인권 침해"라고 주장했다.

'반군부' 유명 인사들 수배 명단도 공개 
 
 미얀마 군부의 반군부 예술인 체포를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미얀마 군부의 반군부 예술인 체포를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또한 군부는 방송, 영화, 문학, 음악, 언론 등에서 활동하는 반군부 인사 100여 명 이름과 얼굴, 주소, 소셜미디어 계정 등을 관영 매체에 올리며 공개 수배했다. 그러면서 "국가 안정과 법치를 훼손하는 정보와 뉴스를 유포한 사람들"이라고 주장했다. 

AP통신에 따르면 군부는 전날 오전 '자가나'라는 예명으로 활동하는 미얀마 유명 코미디언 마웅 뚜라(60)를 체포했다.

한 동료 코미디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군용 차량을 타고 온 군인들이 양곤에 있는 뚜라의 집에 들이닥쳐 그를 납치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나 군부는 아직 구체적인 체포 사유를 밝히지 않고 있다. 

1988년 미얀마 군부에 맞선 민중 봉기에도 참여했던 뚜라는, 군부를 풍자하거나 비판하는 여러 작품을 만들면서 투옥을 거듭해온 인물이다. 

군부의 수배 명단에 오른 한 배우는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내 차례가 오면 두려울 수 있겠지만, 조국을 위해 올바른 일을 한다는 것이 자랑스럽다"라며 "군부가 우리를 어떻게 괴롭히든 우리는 정의와 민주주의를 위해 계속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미얀마 군부는 지난 2월 1일 수치 고문이 이끄는 집권당이 압승을 거둔 작년 11월 총선에 부정행위가 있었다고 주장하며 쿠데타를 일으켜 비상사태를 선포했고, 쿠데타에 저항하는 시위대를 탄압하고 있다.  

미얀마 인권단체 정치범지원협회(AAPP)에 따르면 군경의 총격과 폭력으로 지금까지 최소 570명이 사망했고, 수치 고문을 포함해 2천728명이 체포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