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남도의 봄, 3월을 대표하는 꽃이 매화와 산수유라면 4월의 배꽃은 봄이 완연함을 알리는 상징적인 존재이다. 특히 국내 최대의 배 생산지인 나주의 배밭은 이맘때 온통 하얀 물결로 출렁인다. 영산강과 지석천이 만나는 금천면 일대 배 밭을 촬영했다.
 
나주시 금천면의 배밭 멀리 뾰족히 솟은 무등산이 보인다.
▲ 나주시 금천면의 배밭 멀리 뾰족히 솟은 무등산이 보인다.
ⓒ 신병문

관련사진보기

  
나주시 금천면 영산강가의 배밭 금천면은 영산강과 지석천이 만나는 곳이다.
▲ 나주시 금천면 영산강가의 배밭 금천면은 영산강과 지석천이 만나는 곳이다.
ⓒ 신병문

관련사진보기

  
나주시 금천면 배밭 마을길 주변으로 배밭이 늘어서 있다.
▲ 나주시 금천면 배밭 마을길 주변으로 배밭이 늘어서 있다.
ⓒ 신병문

관련사진보기

  
나주시 금천면 배밭 모든 밭들이 배나무로 가득하다
▲ 나주시 금천면 배밭 모든 밭들이 배나무로 가득하다
ⓒ 신병문

관련사진보기

  
나주시 금천면 배밭 배밭사이 집들이 정겹다.
▲ 나주시 금천면 배밭 배밭사이 집들이 정겹다.
ⓒ 신병문

관련사진보기

  
나주시 금천면 배밭 배밭 사이로 관리기가 지나가고 있다.
▲ 나주시 금천면 배밭 배밭 사이로 관리기가 지나가고 있다.
ⓒ 신병문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우리의 삶과 문화, 풍경의 새로운 발견을 주제로우리땅 구석구석을 하늘과 땅에서 찍습니다. 코로나의 시대 대리여행을 위해 화보형식의 연재를 시작합니다. http://blog.naver.com/koreantrek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