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7회 전통 기록문화 활용 대학생 콘텐츠 공모전 포스터
 제7회 전통 기록문화 활용 대학생 콘텐츠 공모전 포스터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옛날부터 내려오는 고문서, 일기 등을 소재로 활용해 영화, 드라마, 애니메이션, 만화 등 사업화가 가능한 콘텐츠 기획안을 찾는 '제7회 전통 기록문화 활용 대학생 콘텐츠 공모전(부제: 스토리테마파크 창작 콘텐츠 공모전)'이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국학진흥원과 함께 개최하는 이번 공모전 기간은 오는 5월 7일부터 14일까지이다. 대학생이나 대학원생(박사과정 제외)이면 누구나 3~4명의 팀을 구성해 참가할 수 있다. 콘텐츠 제작을 위한 영감을 얻고 싶거나 이야기 소재가 필요하면 '스토리테마파크' 누리집(http://story.ugyo.net)에서 제공하고 있는 조선시대 일기류(번역본) 등을 활용하면 된다.

문체부에 따르면 올해로 7회째 열리는 공모전은 참가하는 모든 팀이 함께 성장해나가는 '교육형 공모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단순한 공모작 선정에 그치지 않고, 전문가가 참여하는 교육형 지도(멘토링) 프로그램을 함께 제공해 실질적인 사업화에 기여하고 있다.

지난해 충무공 이순신의 난중일기를 소재로 게임콘텐츠를 기획해 대상을 받은 한국다람쥐 팀의 '난전일기' 보드게임은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현재 제품 생산을 준비하고 있다.

또 제1회 공모전의 3등 특별상(엥콜 팀)의 기획은 '네가 연애를 아느냐' 15회분 웹드라마로 제작됐다. 제2회 1등 대상(Hell.로 팀) 기획은 '헬조선' 영화사와 계약을 체결해 감독을 선정하고 있다.

이번 공모전에 참가하려면 '스토리테마파크' 누리집에 5월 14일 오후 5시까지 기획안을 접수하면 된다. 서류심사와 면접심사를 거쳐 기획안 공모에 선정된 8개 팀에는 7월부터 11월까지 5개월간 교육형 지도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이를 통해 보완된 기획안은 11월 중 심사를 통해 최종 시상할 예정이다.

대상 1개 팀에는 상금 1,000만 원(문체부 장관상)이 주어지며 최우수상 1개 팀에는 상금 500만 원(국학진흥원장상), 우수상 2개 팀에는 상금 200만 원(국학진흥원장상), 장려상 4개 팀에는 상금 100만 원(국학진흥원장상)이 수여된다.

역대 공모전 수상작 작품은 스토리테마파크 누리집 내의 '창작 콘텐츠 공모전'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모전 접수 방법 등 더욱 자세한 내용은 사업담당자(054-851-0843)에게 문의하면 알 수 있다.

문체부 이진식 문화정책관은 "한류의 뿌리이자 우리의 역사적 문화자원인 전통 기록문화는 창작 콘텐츠를 다양화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신한류를 이끌어갈 청년 인재를 발굴하고 창조적인 문화를 조성하는 데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