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윤식 전 시흥시장
 김윤식 전 시흥시장
ⓒ 김영주

관련사진보기

  

김윤식 전 경기 시흥시장이 서울대생들이 제기한 '배곧신도시 투기 의혹'에 대해 "시흥시가 시행한 공영개발 시범단지 미분양 사태 해결을 위해 매입한 것뿐"이라고 반박했다. 투기가 아니라는 것이다. 

지난 29일 '시흥 배곧신도시 부동산 투기 의혹 규명을 바라는 서울대 학생들'은 김 전 시장이 시세차익을 노리고 배곧신도시 아파트 분양권을 취득한 게 아니냐는 투기 의혹을 제기하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들은 김 전 시장이 재임 중이던 지난 2014년 시흥 배곧신도시 내 아파트 한 채를 분양받았다가 이듬해 분양권을 4000만원 정도 웃돈을 받고 팔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 전 시장은 31일 오전 시흥시청에서 반박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 전 시장은 "배곧신도시는 시흥시가 직접 시행한 공영개발"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당시는 미분양 아파트가 넘쳐났고, 배곧신도시 시범단지 아파트 역시 분양이 안 돼서 꼭 팔아야 하는 절박함으로 공직자를 비롯해 많은 분들에게 아파트 구매를 호소했고, 저 역시 미분양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아파트 한 채를 샀다"고 밝혔다. 투기가 아닌 미분양 사태 해결을 위해 아파트를 샀다는 것이다.

이어 김 전 시장은 "부끄러운 일이지만 아파트를 더이상 소유할 여력이 되지 않아 분양이 마무리되면서 처분했고, 거래 내용은 시흥시 관보와 공직자 재산 등록에 게재돼 있다"라고 덧붙였다. 시세차익을 노리고 전매한 게 아니라 경제적 여력이 없어 팔았을 뿐이라는 해명이다.

김 전 시장은 또한 "배곧신도시 아파트를 매입할 당시 계약금도 없는 상황이라, 청약저축을 해약해서 무리하게 구입, 대출이자와 중계수수료 등을 제외하면 실질적인 이익금은 700여만 원이 될 것"이라며 '4000만 원 시세차익을 얻었다'는 학생들 주장을 반박했다.

"배곧신도시 사업을 투기사업으로... 시민 모독"

김 전 시장은 "공영개발을 총괄했던 시장으로서 배곧에 집을 산 시민이 투기꾼이 아님을 말하고자, 배곧신도시는 LH사태와는 다르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시흥시가 시행한 배곧신도시 사업과 서울대 유치를 투기사업으로 몰아가는 것은 시흥시민에 대한 모독"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시장 등에 따르면 배곧신도시는 서울대 및 서울대 병원을 유치해서 교육·복합의료단지를 꿈꾸며 시흥시가 추진한 사업이다. 서울대 시흥 캠퍼스 설립에 반대하는 학생들이 2016년께 총장실을 점거하는 등 격렬한 시위를 벌여 사업이 무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김 전 시장은 "수사 의뢰한 서울대 학생들을 상대로 고소장을 접수하려다 확인해 보니 (수사 의뢰를 한) 학생 일부가 과거 총장실을 점거했던 주동자였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 전 시장은 "일부 학생들이 이와 관련돼 제적까지 당한 고통을 받았다. 자식 키우는 아비의 마음으로 굳이 학생들을 더 이상 자극하고 싶지 않아 고소를 유보했다"라고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

신문의 생명은 내글을 읽어주는 구독자가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런면에서 오프라인 신문보다 온라인 신문이 독자와 기자간의 상호작용을 충분히 해내고 있습니다. 또 그간 오마이뉴스의 신속성과 특종에서 볼때 기자회원으로서 자부심을 느끼게 하는 점등이 가입동기입니다. 지역신문에서의 근무능력과 시민단체에서의 활동등을 근간으로 기사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