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덕봉상 해안생태탐방ㄹ 개장 오랜 시간 군사경계지역으로 묶여 민간인의 출입이 통제되던 삼척 덕봉산이 탐방로 조성공사를 끝내고 개장을 앞두고 있다.
▲ 덕봉상 해안생태탐방ㄹ 개장 오랜 시간 군사경계지역으로 묶여 민간인의 출입이 통제되던 삼척 덕봉산이 탐방로 조성공사를 끝내고 개장을 앞두고 있다.
ⓒ 최승태

관련사진보기

 
군사경계구역 내에 위치해 있어 수십 년간 일반인 출입이 통제됐던 삼척 맹방관광지 내 덕봉산의 수려한 자연환경이 '덕봉산 해안생태탐방로'로 재탄생하여 다음 달 1일 개장한다.

삼척시는 지난해 10월 군 당국과 군 경계 철책 철거 협의에 따라 사업비 20억 원(국도비 13억 포함)을 들여 철책철거와 탐방로 개설 사업을 끝내고 올 3월에 준공했다.

덕봉산 해안생태탐방로는 해상의 기암괴석을 볼 수 있는 해안탐방로 626m와 대나무 숲이 우거진 정상부 전망대로 올라가는 내륙탐방로 317m로 총 943m의 탐방로를 갖추고 있다. 아울러, 3곳의 전망대와 야간 경관조명, 투광등, 해안조망 공간 등이 조성돼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새로운 관광명소로 부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해발 53.9m 정상 전망대에서는 탁 트인 동해바다와 맹방해수욕장, 덕산해수욕장, 마읍천, 덕산 민박마을, 근덕 시가지 등 사방을 한눈에 둘러볼 수 있다.

또한 덕봉산을 연결하는 외나무다리는 맹방해변에서 마읍천을 건너는 구간과 덕산해변 백사장을 가로지르는 2구간으로 조성되어 외나무 다리로 강을 건너거나 백사장을 가로 지르는 흔치 않은 경험을 할 수 있어 색다른 재미를 더해주고 있다.

삼척시 관계자는 '이번 덕봉산 해안생태탐방로 개장을 기점으로 마읍천, 맹방해변, 덕산해변이 만나는 자연환경을 활용한 캠핑을 접목한 레저체험시설 조성하고 덕산 민박마을 공유관광 플랫폼 조성사업과 연계해 편안히 머물러 쉴 수 있는 정주 관광 여건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현)삼척방송 기자/PD, 현)한국방송DJ협회 사업국장, 전)서울시청,인천시청,평택시청 인터넷방송 총괄PD, 전)C&M 서울미디어원 PD, 전)서울MBC PD(free), 전)yahoo korea PD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