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회형식 기자회견 참석자들이 박재동 화백이 그린 '불타는 조중동' 작품에 불을 점화하고 있다.
▲ 회형식 기자회견 참석자들이 박재동 화백이 그린 "불타는 조중동" 작품에 불을 점화하고 있다.
ⓒ 김철관

관련사진보기


언론시민노동단체들이 <조선일보>와 <동아일보>를 두고, 수구 적폐언론이라고 주장하며 화형식을 거행했다.

동아투위, 조중동폐간시민실천단, 언론소비자주권행동, 민생경제연구소, 서울의소리, 삼성일반노조 등 17개 언론시민노동단체들은 26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동아일보> 사옥 앞에서 언론 화형식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기자회견문을 통해 "50년이 지난 오늘도 <조선일보>와 <동아일보>를 비롯한 수구 적폐 언론은 외세와 분단 권력의 주구, 금력의 시녀에서 한 걸음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그들은 외세에 빌붙어 평화와 공존을 방해하는 분단의 기생 세력임을 더욱 노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게다가 사주 언론, 족벌 재벌 언론의 행패로 인한 폐해는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며 "이 땅의 적폐 언론들은 단 한 번도 진정한 언론 자유를 위하여 일어선 적이 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최근 불거진 유가부수 조작 사건은 이런 참담한 현실을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다"며 "제정신이 박힌 언론인이라면 자신들이 혼신을 다해 쓴 결과물이 독자의 손에 닿기도 전에 쓰레기장으로 향하는 모습에 어찌 침묵할 수 있겠는가"라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가 오늘 불살라버린 족벌 부패 거짓 언론은 이제 사라졌다"며 "새로운 언론은 외세를 슬기롭게 극복하며 이 땅의 평화 그리고 궁극적인 통일을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전했다

이날 김원웅 광복회장의 연대사를 김기준 평화재향군인회장이 대독했다. 김 광복회장은 "지난 한 세기 <조선일보>는 이런 민족반역 세력의 중심에 있어왔다. <조선일보>는 편법과 반칙의 동의어"라며 "<조선일보>는 민족분열의 동의어이다, <조선일보>는 그 존재 자체가 악"이라고 강조했다. 김병관 조중동폐간시민실천단 단장은 "중대범죄를 뿌리 뽑아 조중동을 비롯한 적폐언론을 폐간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박석운 진보연대 대표,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 허욱 동아투위 위원장 등이 연대사를 통해 "그동안 <조선일보>, <동아일보>의 잘못된 보도 행태"를 비판했다.

기자회견 후 참석자들은 '적폐언론(조중동) 화형식'을 진행했다. 박재동 화백이 그린 '불타는 조중동' 작품 속에는 '적폐언론 조중동 불태워서 민주 언론 싹틔우자'라고 적혀 있었다. 이날 참석자들은 이 그림을 불태우는 화형식을 거행했다. 불태운 종중동이 타고 남은 재가 거름이 돼 건강한 새싹이 돋아나라는 의미를 담았다고 주최 측은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문화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다. 현재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