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북대학연합 학생 10여 명은 15일 오후 경북도청 브리핑룸에서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논문을 비난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철회를 촉구했다.
 경북대학연합 학생 10여 명은 15일 오후 경북도청 브리핑룸에서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논문을 비난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철회를 촉구했다.
ⓒ 경북도 제공

관련사진보기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일본군 위안부를 '자발적 매춘부'라고 주장한 논문을 학술제에 제출해 논란이 되는 가운데, 경북지역 대학생들도 이를 규탄하고 나섰다.

경상북도대학연합은 15일 오후 경북도청 브리핑룸에서 램지어 교수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며 "논문을 자진 철회하고 피해자들에게 즉각 사과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학생들은 '램지어는 위안부 피해자들과 대한민국에 사죄하라'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램지어 교수를 규탄하며 "상황이 나아질 때까지 지속적으로 연대해 강력하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규탄문을 통해 "일제는 제국주의 야망으로 침략전쟁을 일으켜 많은 국가와 국민들에게 피해를 입혔음에도 반성과 사과는커녕 변명과 회피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런 결과물의 하나로 램지어 교수가 논문을 통해 전 세계를 경악하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램지어는 어디에도 일본군이 한국 여성들을 위안소로 강제 동원했다는 문서상의 증거가 없다고 한다"면서 "그러나 고노 담화에서는 옛 일본군이 직접 또는 간접적으로 이미 관여했다고 일본의 주도적 역할을 인정했다"고 설명했다.

경북대학연합은 또 "더욱 경악할 일은 이런 주장에 국내 일부 몰지각한 인사들이 부화뇌동하고 있는 것"이라며 램지어 교수의 논문에 찬성하는 일부 극우 인사들의 행태를 문제 삼았다.

이다영 위덕대 총학생회장은 "램지어 교수는 상식을 뒤엎는 주장으로 전 세계를 경악하게 만들고 있다"며 "더욱 분노할 일은 국내 일부 몰지각한 인사들이 부화뇌동하는 상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학생들은 램지어 교수에게 "일방적 역사인식에 근거한 논문을 자진 철회하고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램지어 교수의 논문에 동조하는 일부 인사들에게는 "몰지각한 언행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경북대학연합은 가톨릭상지대학교, 대구대학교, 대구한의대학교, 대신대학교, 영남신학대학교, 동국대학교, 호산대학교, 경북도립대학교, 안동대학교, 위덕대학교 등 10개 대학 총학생회와 학생들의 연합으로 구성돼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